KBS2 ‘해피투게더’
KBS2 ‘해피투게더’


KBS2 ‘해피투게더’

[텐아시아=장서윤 기자]그룹 빅뱅이 ‘해피투게더3’에 떴다.

2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빅뱅 특집’으로 꾸며져 100분 동안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드래곤(G-DRAGON), 태양, 탑(T.O.P), 대성, 승리, 완전체 빅뱅이 출연해 데뷔 10년차 아이돌의 최강 예능감을 과시할 예정이다.

빅뱅 전 멤버가 7년만에 KBS 예능에 출연한다는 점에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던 상황. 이 가운데 진행된 녹화에서 빅뱅 다섯 멤버는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포스를 드러내며 뜨거운 관심에 부응했다. 바로 대한민국 최고의 패션 아이콘답게 ‘해투’의 트레이드 마크인 찜질방 옷을 패셔너블하게 리폼하여 등장한 것. 더욱이 빅뱅의 맏형 탑은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목에 안마기를 걸고 나타나며, 등장만으로 커다란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시작된 토크에서는 방송용과 비방용의 아슬아슬한 수위를 넘나드는 빅뱅의 걸출한 입담에 유재석은 “오늘 기사 헤드 다 뽑혔네요!”라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특히 이날 탑은 그 동안 무대와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보여줬던 카리스마를 잠시 내려놓고, 숨겨왔던 ‘빙구탑’의 면모를 보여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맨 살이 보이는 것이 쑥스러워 반팔도 안 입는다. 살이 닿는 것도 좋아하지 않는다”는 고백이 무색하게 박명수와 끈적한 ‘불장난 댄스’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100분으로 꾸려질 KBS2 ‘해피투게더3′ 빅뱅 특집은 오는 21일 목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