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여고 탐정단’ 혜리가 애교 연기를 선보였다.

20일 방송된 JTBC ‘선암여고 탐정단’에서는 하라온(한예준)을 피격한 범인을 찾기 위해 나선 선암여고 탐정단원 안채율 (진지희), 윤미도(강민아), 이예희(혜리), 이민지(김하재), 최성윤(스테파니 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용의자를 찾아 그가 일하는 카페에 찾아간 탐정단원들은 진범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수사에 혼란을 느꼈다. 이어 탐정단원들은 범행이 일어났던 미술관에 찾아갔고, 이예희(혜리)는 수사에 협조를 받기 위해 미술관 직원에게 애교를 부렸다. 예희는 “오빠”라고 미술관 직원을 불렀고 이에 직원은 자신은 삼촌 뻘이라면서도 기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예희는 “혹시 연예인 닮았다는 말 안들어보셨어요?”라고 말해 결국 수사에 협조를 얻어냈다.

이후 예희는 가장 유연하다는 이유로 조사를 위해 환풍구에 올라갔고, 쥐를 발견해 소리 쳤지만 탐정단원 중 아무도 구출해주지 않아 울상을 지었다.

JTBC’선암여고 탐정단’은 다섯 명의 여고생들이 좌충우돌 벌이는 탐정 행각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화요일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JTBC’선암여고 탐정단’ 방송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