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최진혁이 과거 맡았던 ‘대나무 반지 살인사건’을 떠올렸다.

10일 방송된 ‘오만과 편견’에서는 스카프로 목이 졸린 채 죽어있는 여성의 사건에 대해 조사하는 구동치(최진혁)와 한열무(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동치와 문희만(최민수), 강수(이태환 분), 광미(정혜성)는 정신이 오락가락한 남자를 데리고 와 심문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는 계속해서 헛소리만 해대 범인이라고는 보이지 않았다. 그에 대한 의심을 거둘 쯤 열무가 여성의 소지품을 조사한 자료를 가지고 왔다.

자료들을 보던 동치는 과거 맡았던 사건을 떠올렸다. 이전 동치와 희만은 스카프로 여성을 죽인 비슷한 사건을 겪었었기 때문. 이번 사건과 마찬가지로 예전 범인은 스카프로 여성 세명을 살해했었다. 하지만 그 범인은 죽인 여성의 주머니에 대나무 반지를 두고 간 이상한 행태를 보였었다.

때문에 동치는 스카프로 여자가 죽어있자 그 대나무 반지를 떠올렸던 것이었다. 하지만 이번 사건에서는 대나무 반지를 발견할 수 없었기에 그는 같은 사건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또 그 당시의 범인은 죽었다고 결론 났기에 의심을 깊게 하지 않고 뒤돌아섰다.

이렇게 사건은 종료되는 듯 했지만 조사를 받던 이상한 남성의 몸에 대나무 반지를 지니고 있어 새로운 사건을 암시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