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스틸
SBS ‘비밀의 문’ 스틸


SBS ‘비밀의 문’ 스틸

SBS ‘비밀의 문’의 영조(한석규)가 평생을 바라던 꿈 ‘균역법’ 완성을 앞두고 유생 집단 반발이라는 커다란 장벽에 부딪힌다.

지난 방송에서 이선(이제훈)은 맹의에 적힌 마지막 인물 ‘죽파’를 쫓는 한편, 노론의 우두머리 김택(김창완)과 정면 승부를 펼쳤다. 이선은 세자시강원을 자극, 사간원, 사헌부, 홍문관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부서의 관원들이 한 뜻으로 김택의 파직을 요구하는 상황을 만들었고 결국 영조의 손으로 김택의 옷을 벗기게 만들었다.

이에 굴욕감을 느낀 김택은 이선에게 죽파의 존재가 영조임을 알리며 갈등의 불씨를 지폈다. 절대 아니길 바랐던 진실이 현실로 닥쳐오자 이선은 괴로워하지만 28일 12회 방송에서 영조의 친정(親政)선언을 받아들이고 그가 백성들을 위해 만든 균역법 완성까지는 힘을 보태며 때를 기다리겠다고 다짐한다. 허나 균역법이 공표되기도 전 백성들과 한 데 묶여 세금을 낼 수없다고 격하게 반발하는 양반 유생들의 폭동으로 왕실은 생각지도 못한 큰 홍역을 치르게 될 전망이다.

‘비밀의 문’ 제작진은 “맹의로 인한 두 부자(父子)의 지독한 갈등이 예견된 상황이지만, 균역법 제정만큼은 영조와 이선이 한 마음으로 ‘백성은 모두 평등하다’는 뜻을 담으려 했던 노력의 산물이라 할 수 있다”고 전하며 “백성을 위한 일 앞에 두 부자가 하나가 된 듯 보이지만 예기치 못한 변수가 발생하면서 걷잡을 수 없는 반전의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귀띔했다. 방송은 28일 오후 10시.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