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

JTBC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일본인 대표 테라다 타쿠야를 대신해 다케다 히로미츠가 출연했다. 다케다 히로미츠의 등장 당시 기미가요가 배경 음악으로 흘러나온 것. 기미가요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며 천황의 시대가 영원하기를 기원한다는 곡이다. 이 곡은 욱일승천기와 함께 일본 제국주의, 군국주의를 나타내는 것이다. 기미가요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국가(國歌) 사용이 폐지됐다가 지난 1999년 다시 일본의 국가로 쓰이고 있다.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곡이 한국의 TV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것은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이에 ‘비정상회담’ 제작진은 “세계 각국 젊은이들을 한 자리에 모아 진솔한 이야기를 듣고 다양성을 알아가고자 했던 기획 의도에 따른 것이기는 했지만 각 나라의 상징에 대한 국민 정서와 역사적 의미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한 잘못을 인정한다”며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하지만 지난 7월 7일 방송된 ‘비정상회담’ 1회에서도 타쿠야의 등장 당시 기미가요가 배경음악으로 흘러 나왔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이에 ‘비정상회담’ 공식 홈페이지에는 문제가 된 1회 다시보기 영상이 삭제됐으며 27회 방송분은 업로드 되지 않았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과 블로그 등에 게재된 해당 영상 또한 저작권 요청으로 보기 힘든 상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