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김유정이 기생으로 변신했다.

7일 방송된 SBS ‘비밀의 문’에는 기생으로 변신한 서지담(김유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지담의 아버지 서균(권해효)은 평소 알던 기생 운심(박효주)을 찾아가 서지담을 기생으로 만들어 줄 것을 부탁했다. 서균은 지담이 신흥복(서준영) 살인사건을 목격하여 위험에 놓이자 기방 부용재에 숨길 생각을 한 것.

서지담은 운심의 손을 통해 완벽한 기생으로 변신했다. 서지담은 가채를 쓰고 입술을 바르는 등 변신에 열중했다. 저고리까지 갖추어 입은 서지담은 빼어난 외모의 기생으로 다시 태어났다.

운심은 달라진 서지담을 보고 “고운 나이에 미색조차 고우니 춘향이가 왔다가 울고 가겠다”며 극찬했고 서지담을 본 아버지 서균은 “내 딸이지만 정말 못 알아보겠네”라며 놀라워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