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명민의 개과천선에 김서형이 놀랐다.

15일 방송된 MBC ‘개과천선‘ 6화에서는 달라진 김석주의 모습에 이선희(김서형)이 당황했다. 이날 김석주는 연수원 동기 이선희와 우연히 마주쳤다. 이때 김석주는 거액의 수임료를 빌미로 협박하던 조폭 피고 무리에게 일침을 날리고 있었다.

김석주는 항의하는 조폭무리에게 “죄가 있다면 합당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 본 이선희는 이지윤(박민영)에게 “김석주 어디아프냐”고 물었고, 이에 이지윤은 “조금 아프다”고 답했다.

앞서 이선희는 자기 사건이 아닌 정혜령 사건에 관여하겠다는 이지윤에게 관대로운 김석주를 보고 당황했다. 정혜령은 김석주가 기억을 잃기전부터 재벌 2세 박동현의 살인 혐의를 받고 있던 상황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개과천선‘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