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앵커
손석희 앵커


손석희 앵커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 9′의 손석희 앵커가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언론의 역할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9′를 진행한 손 앵커는 오프닝 멘트를 통해 “세월호 침몰 닷새째가 지나고 있습니다”라고 말문을 연 뒤 “무엇을 어떻게 보도할 것인가를 놓고 어느 때보다도 고민을 하게 되는 요즘”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늘어나는 것은 사망자 숫자이고 꼭 그만큼 줄어드는 것은 실종자 숫자입니다”라며 “옮겨가는 그 숫자를 전해드리는 것이 언론이 할 수 있는 전부인가 자괴심이 생기는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앞서 손 앵커는 지난 16일 JTBC 뉴스 인터뷰 도중 부적절한 인터뷰 질문을 한 후배 앵커에 대해 “어떤 변명이나 해명도 필요치 않다. 선임자로서 제대로 알려주지 못한 제 책임이 크다.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