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0516312528805-540x303
2014040516312528805-540x303


개그맨 출신 영화감독 심형래가 ‘디워2’의 연출을 맡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심형래는 16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디워2’가 제작에 들어갔다. 나는 제작만 담당하고, 감독은 다른 사람이 맡는다”고 밝혔다. “프로듀싱 작업에 들어간 상황이며 2주 전에 CG감독도 만나 미팅도 끝냈다. 국내배급은 CJ가 맡는다”고도 덧붙였다.

이는 지난 6일 방송된 JTBC ‘전진배의 탐사플러스’에서 ‘디워2’ 영화감독으로 재기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지 얼마 안 돼 말을 바꾼 거라서 그 배경이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영화전문사이트 IMDB는 ‘디워2’인 ‘디 워- 미스터리즈 오브 더 드래곤(D-War: Mysteries of the Dragon, 2016)’이 2016년 8월 1일 개봉한다며 전편 연출자인 심형래가 감독을 맡는다고 명시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심형래는 ‘디워2’ 제작 반대 여론에 대해 “포털 댓글 하나하나 보는데 예리한 지적을 많이 하더라. 옛날에는 화가 나고 열 받았는데 이제는 참고 한다”며 “앞으로도 댓글을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심형래는 1990년대 영화감독으로 변신, 정부로부터 신지식인 1호로 선정될 정도로 승승장구했다. 총제작비 700억 원을 들인 영화 ‘디워’로 할리우드에 입성했으나, 자신이 설립한 ‘영구아트’ 직원의 임금을 체불해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2013년에는 개인 파산 신청까지 냈다.

한편 ‘디워2’는 1969년 냉전시대, 인류 최초로 달 착륙을 위해 미국과 소련이 치열한 우주경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미국 항공 우주국 나사(NASA)가 우주비행사 스티브·앨빈· 휴버트 3명이 탑승한 우주선을 소련보다 앞서 발사하며 벌어지는 내용을 그렸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