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이길복 촬영감독과 전지현
‘별에서 온 그대’ 이길복 촬영감독과 전지현


‘별에서 온 그대’ 이길복 촬영감독과 전지현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배우 전지현이 노래를 부른다.

22일 ‘별에서 온 그대’ 이길복 촬영 감독은 “전지현 씨가 노래하는 장면에서 시청자분들이 쓰러지실 것이다”고 깜짝 공개했다.

이미 전지현은 ‘별에서 온 그대’에서 소찬휘의 ‘티얼스(Tears)’와 형용돈죵의 ‘해볼라고’를 열창해 화제가 됐다. 이어 전지현은 22일 방송되는 ‘별에서 온 그대’ 11화에서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을 열창할 예정이다.

이길복 촬영감독은 전지현의 프로정신을 언급하며 “전지현 씨는 천송이 캐릭터를 소화하면서 화장이 번지거나 옷이 엉클어져도 몸을 사리는 부분하나 없이 열연한다”며 “전지현 씨는 스스로 액션배우라 칭하는데 몸을 던지거나 절벽 차사고 장면 등 위험천만한 장면에서도 99% 대본에 나와있는 디테일을 그대로 살려 연기하고 있어 드라마에 대한 몰입도가 더 높다”고 칭찬했다.

이어 이길복 촬영감독은 “특히 11회 방송분에서 등장할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르는 장면에서는 시청자분들께서 보시다가 정말 재미있어서 쓰러지실 것이다. 이 분량도 분명히 당분간은 회자될 것”이라 덧붙였다.

이길복 촬영감독은 전지현의 드라마 밖 모습에도 칭찬을 했다. 그는 “지현 씨가 14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한데다 당시 드라마의 제작환경과 지금은 판이하게 다른데도 마치 이제까지 드라마촬영을 해온 것처럼 전혀 부담 없이 적응해서 고마웠다”며 “오히려 자기 관리도 참 잘하고 심지어 떡과 약밥 등을 손수 마련해 와서 스태프들에게 돌린다. 이처럼 평소에 밝아서 모두들 정말 좋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근 전지현은 이길복 촬영감독에게 “CF보다 감독님이 더 예쁘게 찍어주시는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길복 감독은 “우리가 카메라로 아무리 예쁘게 찍으려 해도 배우들이 그 안에서 제대로 못하면 드라마가 실패나 다름없는데 전지현 씨는 카메라만 정말 가져다 대는 순간부터 말 그대로 그림이다”며 “이처럼 촬영장에 임하는 모든 태도에 있어서 전지현 씨는 최고다. 장태유 감독, 그리고 지현 씨와 함께 처음 같은 영상미를 선보여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별에서 온 그대’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