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방탄소년단 뷔, Yet To Come 티저 영상 속 "神의 강림"

    방탄소년단 뷔, Yet To Come 티저 영상 속 "神의 강림"

    방탄소년단(BTS) 뷔가  팬심을 사로잡았다.14일, 방탄소년단의 트위터(Twitter) 공식 계정 및 유튜브(YouTube) 공식 채널 'BANGTANTV'에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 릴리즈 영상이 공개됐다.지난 10일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프루프(Proof)'의 'Yet To Come'의 가사와 함께 게재된 각 멤버별 짧은 티저 쇼츠 영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특히 뷔의 영상은 넓은 어깨와 탄탄한 체격의 완벽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뒷모습이, 얼굴 천재의 명성을 자랑하는 앞모습 못지 않은 아우라와 남성미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손을 바지 주머니에 넣고 걸어가고 있는 뷔의 뒷모습은 걸음걸이 하나 하나와 뷔의 어깨선, 등마저도 사연을 담고 있는 듯 강한 매력으로 보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한다.천천히 고개를 돌리는 뷔는 시선을 곧바로 던지지 않고 보여줄 듯 말 듯 보는 이를 애태우는 묘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몰입감을 높였다.유려한 얼굴선과 높고 아름다운 콧대를 자랑하는 뷔의 숨막히는 옆모습은 특유의 카리스마와 분위기가 어우러져 압도적인 미모로 화면을 장악했다.가르마를 따라 앞머리가 자연스럽게 내려온 블랙 헤어의 뷔는 그레이 팬츠와 셔츠에 시스루 타입의 하늘하늘한 블루그레이 자켓을 걸쳐 천사가 강림한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그대로 고개를 돌려버리는 듯 멈추며 아쉬움을 주는 듯 하더니 다시 카메라로 서서히 시선을 맞추는 뷔는 극강의 잘생김을 새겨넣은 강렬한 이목구비와 황금비율을 자랑하는 얼굴선의 완벽한 조합이 충격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며 탄성을 자아냈다."The past was honestly the best, but my best is what comes next.(지난 날들은 최고였어, 하

  • 방탄소년단 뷔, ‘Yet To Come’ 英 NME "풍부하고 고급스러운 보컬" 극찬

    방탄소년단 뷔, ‘Yet To Come’ 英 NME "풍부하고 고급스러운 보컬" 극찬

    방탄소년단 뷔가 소울풀한 감성보컬과 매혹적인 비주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10일 방탄소년단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앨범 ‘Proof’ 타이틀곡 ‘Yet To Come’ 뮤직비디오를 전 세계 동시에 공개했다. 타이틀곡 ‘Yet To Come’은 미디엄 템포의 얼터너티브(Alternative) 힙합 장르로 방탄소년단이 걸어온 음악 여정을 되돌아보는 동시에 더욱 찬란하게 빛날 앞날을 기약하는 노래다. ‘Yet To Come’ 뮤직비디오의 모든 장면은 방탄소년단의 지난 뮤직비디오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멤버마다 서로 다른 과거 뮤직비디오의 오브제를 활용해 시선을 끌었다. 뷔는 봄날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을 연상하는 모습을 연출해 ‘봄날’ 뮤직비디오에 담긴 어린 시절 뷔를 떠올리게 하며 아련한 추억을 선사했다. ‘Proof’ CD3에는 ‘봄날’의 원곡에 뷔가 작곡한 파트가 더해져 새롭게 탄생한 ‘봄날’ 뷔의 데모 버전이 수록되어있다. 뮤직비디오는 멤버들이 끝없이 펼쳐진 드넓은 사막 한가운데 일곱 멤버가 앉아 있는 장면에서 시작했다.카메라가 클로즈업되자 사막 한가운데서 빛나는 뷔의 완벽한 아름다움은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뷔의 조각 같은 이목구비, 서사가 가득한 고혹적인 눈빛, 몽환적인 분위기가 어우러져, 손에 든 장미꽃보다 아름답게 빛났다. 아름다운 비주얼 못지않게 빛나는 뷔의 맑고 깨끗한 보컬은 희망을 얘기하는 곡의 따뜻한 감성을 그대로 전했다. 청량한 고음과 깊이 있는 뷔의 소울풀한 보컬은 ‘Yet To Come’을 더 풍부하게 했다. 영국 음악전문

  • 방탄소년단 뷔, 13초의 천국 ‘Yet To Come’ 티저..최다 '좋아요'+최다 조회수 500만

    방탄소년단 뷔, 13초의 천국 ‘Yet To Come’ 티저..최다 '좋아요'+최다 조회수 500만

    방탄소년단 뷔가 서사 가득한 아련한 눈빛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공식 SNS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앨범 ‘Proof’ 타이틀곡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 멤버별 오피셜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뷔는 이마를 드러낸 헤어스타일과 베이지색 수트를 착용,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조각 같은 완벽한 이목구비를 돋보이게 했다. 사막을 배경으로 옆으로 바라보고 있던 뷔는 고개를 천천히 돌리며 수많은 이야기가 담긴 깊은 눈빛으로 바라보며 블랙홀 같은 마력을 발산했다. 아직 다가오지 않은 가장 빛나는 시간인 화양연화를 기다리는 듯 아련하고 간절한 뷔의 눈빛은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흐트러짐 하나 없이 완벽하게 아름다운 선으로 만들어진 뷔의 얼굴은 단순한 잘생김을 넘어 신비로우면서 유니크한 분위기를 선사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13초간의 짧은 영상은 ‘김태형 장르’의 하나의 영화를 연상케 했다.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뷔의 ‘Yet To Come’ 오피셜 티저 영상은 같은 시간 공개된 영상 중 가장 많은 ‘좋아요’와 최다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11일 현재, 뷔의 티저 영상은 다른 오피셜 티저 영상보다 최소 120만 이상 앞서는 505만 조회수를 돌파했으며 ‘좋아요’도 가장 많은 128만을 기록하고 있어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팬들은 “영화 티저 영상인가요?” “매일 더 잘생겨지고 분위기도 잘생겨져서 그저 놀라울 뿐” “그냥 고개만 돌린 것뿐인데 한편의 영화를 본 듯” “태형이 얼굴은&nb

  • 방탄소년단 지민 신곡 'Yet To Come' 중저음 보이스 '아미의 봄날이자 Proof'

    방탄소년단 지민 신곡 'Yet To Come' 중저음 보이스 '아미의 봄날이자 Proof'

    방탄소년단 지민이 신곡 발매와 함께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로 팬심을 사로잡으며 흥행 돌풍을 이끌고 있다.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데뷔 9년의 역사를 담은 앤솔러지(Anthology) 앨범 'Proof'의 타이틀곡 'Yet To Come'음원과 뮤직비디오를 전 세계 동시 공개했다.'Yet To Come'은 미디엄 템포의 얼터너티브 힙합 장르의 곡으로, 지민은 국내 음원 사이트 멜론의 오디오 콘텐츠 '멜론 스테이션'을 통해 "당신의 최고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다는 희망적인 메시지 담은 노래로, 따뜻한 분위기의 멜로디라서 팬들이 편하게 듣기 좋은 곡"이라고 전했다.지민의 언급처럼 편안한 멜로디의 감성적이고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Yet To Come'은 평소 고음 파트를 주로 담당하며 귀에 쏙 박히는 '한 칼'의 포인트 보컬을 선보였던 지민이 잔잔하고 부드러운 중저음을 선보여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또한 유니크한 목소리와 차별화된 창법으로 방탄소년단 노래의 지문같은 역할을 해온 리드보컬 지민은 이번 노래에서 백보컬 및 멤버들과의 하모니를 가장 아름답고 풍성하게 만드는 기둥 역할을 하며 자신의 파트에서는 짧지만 왠지 모를 울컥함과 감동을 느끼게하는 또다른 임팩트를 남겼다.지민은 푸른 하늘과 광활한 사막을 배경으로 한 뮤직비디오에서 짧은 길이의 헤어에 화이트와 하늘색 코디네이션으로 데뷔 9년의 세월이 믿기지 않을 만큼 데뷔초와 다름없는 순수한 소년미를 발산하며 자유롭고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특히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지민은 2017년 2월 발매되어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봄날' 뮤직비디오의 한 장면을 오마주해 아미 팬들에게

  • 스칼렛 모조핀, 춤추며 화내는 방법...'Ez come Ez go' 발매

    스칼렛 모조핀, 춤추며 화내는 방법...'Ez come Ez go' 발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스칼렛 모조핀 ‘Ez come Ez go’ / 사진제공=문화인 짜증나는 존재에게 춤추며 화내는 방법을 노래하는 곡이 나왔다. 오는 15일 정오, 스칼렛 모조핀 (Scarlet mojo-Pin)의 첫 싱글 ‘Ez come Ez go’가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스칼렛 모조핀은 지난해 첫 EP 앨범 ‘A Sad Story Of The Near 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