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유진박 "학창시절 왕따 당했다" ('TV는 사랑을 싣고')

    유진박 "학창시절 왕따 당했다" ('TV는 사랑을 싣고')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줄리어드 예비학교 친구를 애타게 찾는다. 24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과거 자신의 집에서 홈스테이를 했던 친구를 찾는 유진박의 이야기가 담긴다. 이날 유진박은 “학교 다녔을 때 왕따를 많이 당했다”는 고백으로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세 살 때부터 바이올린 연주를 해 천재성을 보인 유진박은 줄리어드 예비학교에 가기 전 일반 학교에서는 유일한 한국 ...

  • 유진박 "감금·폭행에 사기까지, 조울증 심해졌다" ('TV는 사랑을 싣고')

    유진박 "감금·폭행에 사기까지, 조울증 심해졌다" ('TV는 사랑을 싣고')

    ‘비운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고통스러운 과거를 회상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전 매니저의 감금과 폭행으로 상처 입은 유진박의 근황이 공개된다. 90년대 신들린 전자 바이올린 연주를 선보인 유진박은 마이클 잭슨의 방한 콘서트와 김대중 전 대통령 취임식에서 연주하는 등 독보적인 실력으로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으나, 이후 전 매니저들의 감금 및 폭행, 사기...

  • '착취·사기 혐의' 유진박 매니저, 기소의견으로 불구속 송치

    '착취·사기 혐의' 유진박 매니저, 기소의견으로 불구속 송치

    전자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45)의 출연료를 횡령하고 '연주 착취'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매니저 김모(60)씨가 검찰 조사를 받는다. 30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김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지난해 5월 김씨를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은 강서경찰서가 사건을 수사해 왔다. 센터는 고발장에서 매니저 김씨가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 원어치 사채를 몰래 빌려 쓰고, 출연료 5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