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미디어, 카카오엔터와 200억 규모 음악·콘텐츠 유통 계약 체결


DSP미디어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음악·콘텐츠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DSP미디어에 따르면 총 계약금액은 200억 원이다. 이는 DSP미디어의 연 매출을 훌쩍 뛰어넘는 금액으로, 최근 1년 총매출의 200% 이상에 해당한다. 이번 계약으로 DSP미디어는 2021년 알비더블유(이하 RBW)에 인수된 뒤 약 1년 만인 2022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DSP미디어는 최근 완전체로 컴백한 카라를 비롯해 핑클, 젝스키스, SS501 등 국내 대표 아티스트들의 메가 히트곡을 포함한 다수의 음악 지적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으며, 소속 아티스트로는 글로벌 혼성 그룹 카드(KARD)와 4세대의 미래를 책임질 보이그룹 미래소년(MIRAE) 등이 있다.

이번 계약을 기점으로 DSP미디어는 글로벌 음악 시장 내 카드와 미래소년의 존재감을 더욱 키워갈 예정이다. DSP미디어는 또한 지난달 '발라드 명가' 굿펠라스엔터테인먼트를 흡수합병한 만큼 가비엔제이 재결성과 신규 아티스트 영입도 적극 검토 중이다.
DSP미디어, 카카오엔터와 200억 규모 음악·콘텐츠 유통 계약 체결
RBW 김진우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추가 확보한 자금으로 DSP미디어의 아티스트 및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 질적·양적 성장을 위한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면서 "DSP미디어만의 고유한 레이블 색깔은 유지하면서도 RBW와의 협업으로 지속적인 시너지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