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나 / 사진=텐아시아DB
최예나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최예나가 파멸적 사랑 서사를 담은 신보 '러브 워(Love War)'로 돌아왔다.

최예나는 16일 오후 4시 첫 번째 싱글 앨범 '러브 워'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신보 '러브 워'는 최예나의 시선에서 바라본 사랑의 서사를 담았다. 내면의 감정과 이야기를 직설적이면서도, 부드럽게 최예나만의 색깔로 표현했다.

최예나는 이번 앨범 속 '러브 워'와 '워시 어웨이'의 작사·작곡에 참여, 음악적 성장과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출발을 알렸다. 여기에 뮤지션 콜드(Colde)의 프로듀싱이 더해져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 곡은 사랑이 진행되는 과정 중 가장 위태롭고 권태로운 시기를 표현한 곡이다. 직설적인 가사와 그루비한 멜로디 라인이 특징이다. 특히 최예나와 비오가 이별 직전의 연인으로 분해 서로의 입장을 노래한다.

타이틀 곡 '러브 워' 이외에도 인트로곡 '러브 이즈 오버', 후회 없이 사랑했던 상대방을 떠나 보내는 이별의 순간을 담은 '워시 어웨이'가 함께 수록됐다.
최예나 / 사진=텐아시아DB
최예나 / 사진=텐아시아DB
이날 최예나는 "앨범 녹음 과정에서 확실한 변화를 주고자 했다. 나만의 강점을 드러내고자 했다. 발랄한 최예나 말고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또 음색에서 '어떻게 불러야 리스너들에게 꽂힐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는 "콜드 PD님과 작업을 하면서 곡 피처링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 처음부터 설정하고 곡을 만든 것은 아니다. 음악적 분위기에 가수 비오 씨가 딱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의 작사, 작곡에 참여한 최예나. 음악적 영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예나는 "애니메이션을 좋아한다. 쉴 때는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음악적 영감을 받기도 한다. 영화를 통해서도 음악에 녹여내기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최예나 / 사진=텐아시아DB
최예나 / 사진=텐아시아DB
솔로 데뷔 1주년을 맞은 최예나. 그는 "드라마 같은 삶을 살았다. 솔로 데뷔를 예상도 못했다. 운명적이라 생각한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1주년이 됐다는 것이 아직도 신기하다. 많은 변화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겠다"고 했다.

최예나는 싱어송라이터로서의 활동도 시작했다. 그는 "하고 싶은 것도 많고, 무대 욕심도 많다. 매번 무대에 오르는 것도 감사한 일이다. 한계 없는 활동이 나의 목표다. 그중 하나가 작사, 작곡이었다. 작업이 딱히 힘들지는 않았다. 감수성이 풍부하고 공감을 잘한다. 가사나 멜로디가 감정 표현하듯 잘 나왔다"며 의지를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비오 씨와의 호흡은 정말 좋았다. 녹음본을 듣고 너무 놀랐다. 준비하는 내내 트러블도 없었다. 앨범 성적 역시 콜드PD, 비오와 함께한 것만으로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최예나의 신보 '러브 워'는 오늘(1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