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 재윤 / 사진=텐아시아DB
SF9 재윤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SF9(로운, 주호, 유태양, 휘영, 찬희, 다원, 재윤)이 신보 콘셉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SF9은 9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미니 12집 ‘더 피스 오브9(THE PIECE OF9)’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신보는 흩어진 조각(PIECE)을 퍼즐(Puzzle)처럼 모아 완전한 SF9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담은 앨범이다. 미스터리한 요원으로 분한 SF9 멤버들은 신비로운 분위기와 절제된 성숙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이번 앨범 타이틀곡 '퍼즐'은 멤버들의 높은 참여도로 주목받았다. 멤버 주호, 휘영이 작사에 참여했고, 주호는 작곡에도 이름을 올려 기대감을 더했다.

'퍼즐'은 결말을 찾아나가는 스토리를 퍼즐에 비유하여 풀어낸 가사와 중독성 있는 훅의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퍼즐을 완성해나가는 듯한 절도 있는 안무 또한 이번 신곡의 관전 포인트다.

더불어 주호, 휘영이 작사에 참여한 ‘러브 컬러’, ‘파이터’, 주호, 휘영, 찬희가 작사에 참여한 ‘뉴 월드’, 주호가 작사에 참여한 ‘꽉 (Tight)’까지 멤버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완성도 높은 앨범이 탄생했다.

특히 마지막 순서에는 재윤의 첫 자작곡인 ‘스테이 위드 미’가 수록되어 음악적으로 성장한 SF9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다원은 "흩어진 조각들을 모아 퍼즐처럼 맞춰 비로소 완전한 팀이 된다는 내용의 앨범이다"라며 "이번 앨범에서는 미스터리하면서도 클래식한 요원으로 변신해봤다. 성숙해진 우리의 모습을 기대해달라"라고 이야기했다.

또 재윤은 이번 콘셉트를 가장 잘 소화한 멤버를 꼽았다. 그는 "휘영이 이번 앨범에서 몰입을 잘한 것 같다"라고 했다. 휘영은 "몸이 날렵한 유태양이 요원 역할을 잘 소화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SF9의 미니 12집 '더 피스 오브9'은 오늘(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