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월드투어 6개월 대장정 'HOT'하게 마침표


그룹 세븐틴이 6개월에 걸친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세븐틴은 지난 28일 자카르타 Gelora Bung Karno Madya Stadium에서 세 번째 월드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이하 ‘BE THE SUN’)의 마지막 공연을 펼쳤다. 이날 공연은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추가된 스타디움급 공연이었다.

이날 세븐틴은 히트곡 무대를 시작으로 각 유닛의 매력이 가득 담긴 퍼포먼스팀, 보컬팀, 힙합팀, 리더즈의 유닛 무대를 연달아 선보였다. 특히, 세븐틴은 쉴 틈 없이 이어지는 무대에도 완벽한 퍼포먼스를 펼치며 ‘K팝 퍼포먼스 대표 주자’다운 무대 장악력을 보여 주었다.

마지막으로 세븐틴은 자신들의 전매특허인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앙코르 무대를 펼쳐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이들은 공연장을 가득 채운 팬들과 함께 응원봉으로 파도타기를 하고, 포토 타임을 갖는 등 팬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세븐틴은 공연 말미에 “캐럿들 모두 감사하다. 길고 길었던 ‘BE THE SUN’ 투어, 시간이 정말 빨리 간 것 같고 기억에 남는 공연이 될 것 같다. 내년에는 더 멋있게 더 잘 준비해서 오겠다. 캐럿들의 하루하루가 저희의 하루보다 조금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로써 세븐틴은 지난 6월 25~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북미와 아시아 아레나 투어, 일본 돔 투어, 아시아 스타디움 추가 공연까지 장장 6개월에 걸친 총 22개 도시, 29회 공연을 소화하며 ‘HOT’한 아티스트’임을 재차 증명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