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녹음 전 사우나 2시간·아침밥 소고기" '사내' 준비 제대로


가수 정동원이 녹음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하며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정동원이 지난 17일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니앨범 ‘사내’의 녹음현장을 담은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사내’의 수록곡 ‘잘생기면 다 오빠’와 ‘진짜 사나이’ 두 곡의 녹음 현장을 확인할 수 있다. 뿔테안경과 파란색 카디건을 착용하고 네추럴한 모습으로 등장한 정동원은 녹음 전 따뜻한 유자차를 마시며 목을 푸는 모습으로 녹음을 시작했다. 정동원은 한층 성장한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보여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녹음이 만족스러운 듯 중간중간 리듬을 타는 모습과 귀여운 실수를 하는 색다른 모습으로 팬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첫 녹음을 마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동원은 “팬분들이 저에게 ‘오빠’라고 불러주시고 잘생겼다고 해주셔서 그걸 모티브로 작업한 이벤트성 곡이다”라고 첫 곡인 ‘잘생기면 다 오빠’를 소개했다. 이어 “오랜만에 녹음실에서 오랫동안 녹음을 하는 거라 적응이 안 됐지만 금방 적응을 해 재미있게 잘 마무리한 것 같다”라고 첫 녹음을 한 소감을 전한 후 “이번에는 ‘오빠’라는 컨셉으로 남자다운 이미지를 인상 깊게 보여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며 새 앨범 ‘사내’의 활동에 대한 당찬 포부를 보여줬다.

다음 곡인 ‘진짜 사나이’ 녹음에서는 하얀색 후드티를 착용하고 등장, 가사의 악센트에 대해 질문하는 등 작은 디테일에도 신경을 쓰며 진지한 자세로 녹음에 임했다. 정동원은 “제목 그대로 남자의 모습을 담아낸 곡으로 허세 가득한 남자를 표현한 가사도 있어 쫀득쫀득한 느낌의 재미있는 곡이다”라며 곡을 소개했다.
이어 “아침부터 소고기를 먹어서 목에 기름칠을 해줬다” 또한 “사우나에 가서 두 시간 동안 물 속에 있었다”라며 녹음 날의 하루 루틴에 대해 말하며 노래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서 정동원은 녹음에 진지하게 참여하며 가수로서 성장한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미니앨범 ‘사내’의 컨셉과 어우러지는 성숙한 남자의 기운을 물씬 풍기며 새 앨범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켰다.

정동원은 지난 1일 새 미니앨범 ‘사내’를 발매, 전격 컴백하며 타이틀곡 ‘뱃놀이’와 함께 방송, 공연, 라디오 등에서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미니앨범 ‘사내’ 녹음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한 정동원은 오는 12월 24, 25일 양일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1홀에서 진행되는 콘서트 ‘성탄총동원’과 오는 1월 14일, 15일 세종문화회관 단독 콘서트 ‘음학회’를 통해 팬들을 만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