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음악 콘텐츠 본부장 "MAMA 어워즈, 리브랜딩 선택"
이선형 컨벤션 콘텐츠 팀장 "글로벌 팬심 3배 확대 반영"
사진= CJENM 제공
사진= CJENM 제공


'2022 마마 어워즈'만의 특색과 방향성이 공개됐다.

16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 1층 스튜디오에서는 '2022 마마 어워즈' 글로벌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현수 음악 콘텐츠 본부장은 "K팝은 세계적 영향력을 높여가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K팝을 대표하는 우리 마마 어워즈를 아시아에 국한시킬 수 없었다. 이 같은 이유로 리브랜딩을 선택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틀 간 진행될 '마마 어워즈'. 이에 대해 윤신혜 CP는 "마마가 매년 성장하면서 하루만에 이야기를 담기가 어렵다 판단했다. 각각의 날에 특색을 담아서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틀이라는 시간을 통해 댄스, 밴드,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마마는 타 어워즈와 다르게 특색있는 무대를 볼 수 있다. 음악쇼에 대한 자긍심을 갖고 준비를 하고 있다. 아티스트들 역시 마마에서는 남다른 무대를 선보이겠다는 마음으로 참여 중이다"라고 자신했다.
사진= CJENM 제공
사진= CJENM 제공
이선형 컨벤션 콘텐츠 팀장 "마마 어워즈는 글로벌 팬들, 전문 위원들의 심사로 수상 근거를 만들고 있다. 올해는 글로벌 팬심을 최대 3배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투표 집계과 결과 산출은 삼일PWC를 통해 투명히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마마 어워즈'는 아시아에 국한되지 않은 월드 와이드 시상식으로 발돋음 중이다. 김현수 음악 콘텐츠 본부장은 "지난년 이 자리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는 3년 이내에 미국에서 마마 어워즈를 개최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당부드리고 싶은 말은 온, 오프라인 지역 경계에 대한 구분은 무의미하다. 마마는 디지털을 통해 전 세계 팬들과 교류하고 있다"고 했다.

윤신혜 CP는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함께하게 됐다. 올해 첫 솔로 앨범을 낸 멤버다. 제이홉의 에너지와 긍정적 메시지가 올해 '마마 어워즈'와 부합했다. 마마에서만 볼 수 있는 무대를 위해 최선을 다해 연습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사진= CJENM 제공
사진= CJENM 제공
한편, '2022 마마 어워즈'는 리브랜딩 후 일본 교세라돔 오사카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2022 마마 어워즈'는 11월 29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마마 어워즈'에는 1차 퍼포밍으로 아티스트로 스트레이 키즈, 있지, 투모로우바이투게더, JO1, 트레저, ENHYPEN, 아이브, 케플러.

2차 퍼포밍에는 효린, 지코, 임영웅, 포레스텔라, (여자)아이들, 비비, NiziU(니쥬), INI, NMIXX, 르세라핌, 뉴진스, '스맨파' 크루가 출연을 알렸다. 여기에 데뷔 15주년으로 완전체가 되어 돌아온 그룹 카라의 무대도 즐길 전망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