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윤
홍지윤


가수 홍지윤이 트로트 요정에서 국악 요정으로 변신한다.

홍지윤은 5일 정오 스페셜 국악 앨범 '소리꽃 3장'을 발매한다. 트로트는 물론이고 발라드, 국악 등 다양한 장르를 모두 소화하는 뮤지션임을 입증할 예정이다.

# 트로트 바비에서 ‘국악 요정’으로

홍지윤의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홀로 아리랑'은 국악, 팝, 오케스트라, 어린이 합창 등 크로스 오버적인 색채로 편곡한 곡이다. 홍지윤은 애절한 보이스부터 판소리 특유의 강렬한 창법까지 모두 소화해내며 한편의 영화와 같은 기승전결을 표현해 듣는 이들에게 '국악 요정'으로서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홍지윤은 심청가의 '화초타령'을 자신만의 색으로 재해석해 부드러움과 강인함을 겸비한 목소리를 자랑하며 다양한 꽃들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홍지윤의 다채로운 보컬은 팝 오케스트라와 피아노, 장구와 국악 선율 악기 등이 더해진 화려한 멜로디와 만나 한층 더 빛을 발할 전망이다.

# 전 장르 섭렵한 ‘사기캐

홍지윤은 '미스트롯2' 이후 '내 딸 하자', '화요청백전'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흔들림없는 가창력과 무대 매너를 뽐내왔으며 트롯이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결혼작사 이혼작곡2' OST 'Love Again' 가창을 맡는 등 발라드까지 도전하며 전천후 뮤지션임을 입증했다.

음악 뿐만 아니라 '결혼작사 이혼작곡2' 카메오로 출연하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 MC석을 꿰차는 등 연기, 진행까지 발을 넓히며 다양한 분야에서 영향력을 펼쳤다. 그간 홍지윤이 '만능 캐릭터'임을 증명한 만큼 홍지윤의 새로운 매력이 드러날 '소리꽃 3장'에도 관심이 쏠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