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판정
"모든 활동 중단"
활동 재개, 추후 공지
그룹 루미너스 / 사진 = 바른손더블유아이피 제공
그룹 루미너스 / 사진 = 바른손더블유아이피 제공


4인조 신인 그룹 루미너스의 멤버 영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루미너스의 소속사 바른손더블유아이피 측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 루미너스의 영빈이 23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영빈은 현재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빈을 제외한 멤버들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당초 9월 1일 예정이었던 루미너스의 첫 미니앨범 발매 일정을 연기했으며, 예정된 스케줄 및 발매 활동은 전면 중단했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전문

안녕하세요, 바른손더블유아이피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루미너스의 영빈이 23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소식을 전합니다.

영빈은 현재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영빈을 제외한 남은 멤버들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 격리 예정입니다.

이에 당초 9월 1일 예정이었던 루미너스의 첫 미니앨범 발매 일정을 연기하였으며, 예정된 스케줄 및 발매 활동은 전면 중단하였습니다.

당사는 영빈의 치료와 빠른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며, 루미너스를 향해 보내주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데뷔를 함께 준비하고 기다려주신 모든 관계자분들과 팬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루미너스의 앨범 및 활동 재개 일정은 추후 다시 안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 포함 모두의 건강과 안정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