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4번째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 정상 기록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샤이니가 일본 오리콘 위클리 차트 정상에 오르는 빛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7월 28일 출시된 샤이니 일본 새 미니앨범 ‘SUPERSTAR’(슈퍼스타)는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에 이어 위클리 앨범 차트도 1위를 차지했다.

이는 2014년 정규 3집 ‘I’m Your Boy’(아임 유어 보이), 2016년 정규 4집 ‘D×D×D’(디디디), 2018년 베스트 앨범 ‘SHINee THE BEST FROM NOW ON’(샤이니 더 베스트 프롬 나우 온)에 이어 샤이니의 통산 4번째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 1위 기록으로, 샤이니의 변함 없는 인기와 위상을 실감케 한다.

이에 오리콘은 3일 오전 홈페이지를 통해 ‘샤이니, 최신 앨범 SUPERSTAR로 통산 4작품째 1위 획득’이라는 제목으로 샤이니의 위클리 1위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SUPERSTAR’를 비롯해 ‘Closer’(클로저), ‘SEASONS’(시즌스) 등 일본 신곡과 정규 7집 타이틀 곡 ‘Don’t Call Me’(돈트 콜 미) 일본어 버전, 정규 7집 리패키지 타이틀 곡 ‘Atlantis’(아틀란티스) 등 총 5곡이 수록되어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