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출신' 방용국, 뭐하나 했더니…저스트비 데뷔 프로듀서


방용국이 6인조 신인 그룹 JUST B(저스트비, 임지민 이건우 배인 JM 전도염 김상우)의 데뷔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JUST B는 24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오는 30일 발매되는 데뷔 앨범 'JUST BURN' (저스트 번)의 트랙 리스트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 =  블루닷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블루닷엔터테인먼트 제공
해당 트랙리스트에 따르면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 'DAMAGE'(데미지)를 비롯해 'Get Away'(겟 어웨이), 'My Way'(마이 웨이), 'Double Dare'(더블 데어), 'Deja Vu '(데자부)까지 총 다섯 곡이 담겼다.

특히 글로벌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방용국이 JUST B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아 눈길을 끈다. 방용국은 타이틀곡 'DAMAGE'와 수록곡 'Get Away' 두 곡의 작사, 작곡, 편곡에 이름을 올리며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드러낼 예정이다.

방용국은 지난 2011년 래퍼로 데뷔했을 때부터 다수의 곡을 작사, 작곡해왔다. 그는 B.A.P 활동 시절에도 대표 앨범 'MATRIX'(매트릭스), 'Carniva'(카니발) 등을 진두지휘하며 프로듀서로서 인정받았다.

이에 힘입어 방용국은 JUST B를 위해 남다른 지원사격을 펼치며 데뷔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더욱이 방용국이 최근 소집해제된 후 처음으로 발표하는 참여앨범인 만큼 많은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본격적인 데뷔 프로모션에 돌입한 JUST B는 다양한 티징 콘텐츠를 공개하며 벌써 탄탄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 이 가운데 JUST B가 방용국과 함께 글로벌 음악 시장에 어떤 출사표를 던지게 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