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소속사 MLD엔터

김현철 소속사 비엠엔터
천명훈 소속사 알앤디컴퍼니
김용준 소속사 더블에이치티엔이

인수 통해 "레이블 체제 구축"
/사진 = MLD엔터테인먼트
/사진 = MLD엔터테인먼트


MLD엔터테인먼트(이하 MLD)가 대규모 인수(M&A) 및 전문가 영입으로 공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

23일 MLD 측은 "㈜비엠엔터테인먼트(대표 김평희)와 ㈜알앤디컴퍼니(대표 최승용), ㈜더블에이치티엔이(대표 이훈석) 3개사를 인수(M&A)하고 레이블 체제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그룹 모모랜드(MOMOLAND)와 T1419(티일사일구), 배우 연우 등이 소속된 MLD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비엠엔터테인먼트, 알앤디컴퍼니, 더블에이치티엔이 등을 자회사로 인수하며 사업 확장을 이뤘다. 더불어 매니지먼트 전문가인 심화석, 류재현 등을 합류시켜 크리에이티브 리더 그룹을 형성했다고 전했다.

비엠엔터테인먼트는 가수 김현철, 유리상자, 이기찬, 박혜경 등을 제작한 가요계 최고 제작자 중 한 명인 김평희 대표가 이끌고 있다. 알앤디컴퍼니는 최승용 대표가 설립한 회사로 가수 천명훈, 리사, 나비, 스누퍼, 개그맨 안일권 등이 소속되어 있다. 울림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이사를 역임한 이훈석 대표가 설립한 더블에이치티엔이는 최근 SG워너비 김용준과 신인배우 이상준을 영입했다.

MLD 매니지먼트 부분에 새롭게 합류한 심화석 이사는 2005년부터 가수 임창정, 유키스, 라붐, 유미, 더레이, 양파 등의 매니지먼트와 마케팅 등을 총괄하며 NH엔터테인먼트 이사와 글로벌H 대표이사를 겸했다. 류재현 이사는 스타제국에서 17년간 가수 쥬얼리, VOS, 제국의 아이들, 나인뮤지스, 임팩트 등의 스타들을 배출해왔다.

MLD의 레이블 체제 구축과 전문가 영입은 엔터테인먼트 사업 영역의 확장과 다각화를 통해 시너지 창출을 추구하는 기업 전략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MLD 이형진 대표는 "NHN과 MLD는 산하의 전문화된 레이블들과 연계하여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함과 동시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