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자 "총 피해 규모는 40억 추정" 주장
SG워너비/사진=소속사 제공
SG워너비/사진=소속사 제공


그룹 SG워너비의 음원 수익금이 제대로 정산되지 않아 법정 공방이 진행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포켓돌스튜디오는 지난해 8월 음원유통사 다날을 상대로 총 15억 원 규모의 부당이득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포켓돌스튜디오는 다날에게 2006년도부터 SG워너비 3집과 4집, 씨야 1집과 2집 등 음원 수익금을 제대로 정산받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소장에 명시된 금액은 15억원이지만 부가적으로 발생한 금액까지 합산하면 약 40억원 이상의 피해 규모"라고 주장했다.

특히, SG워너비는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를 통해 재조명되면서 예전 발매된 명곡들이 음원차트 역주행에 성공해 상위권 랭크됐다. '타임리스'(Timeless), '라라라', '내 사람', '살다가' 등이다. 이와 관련 관계자는 "최근 역주행한 곡들 역시 유통사로부터 정산을 받아야 하는 구조"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지난 8월부터 진행된 해당 소송은 최근 당사자간 조정에 회부된 상태다. 조정이 결렬되면 다시 법정 다툼이 시작된다.

포켓돌스튜디오는 법무법인 로고스 이윤상 변호사를 통해 "해당 소송이 진행 중인 것은 맞지만 소송이 진행 중인 관계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