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기가요'서 업텐션 비토 확진
'인기가요' 출연에 따른 선제적 검사
AKMU 이찬혁(왼쪽), 이수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AKMU 이찬혁(왼쪽), 이수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듀오 AKMU와 그룹 트레저가 모두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1일 밝혔다.

YG는 "소속 아티스트 팀들의 이상 증상이나 검사 통보를 받은 적이 없지만 지난 11월 28일과 29일 음악방송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당사는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 예정된 스케줄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습니다"고 다짐했다.

앞서, AKMU와 트레저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29일 SBS '인기가요' 출연진인 그룹 업텐션 비토가 확진 판정을 받은데 따른 선제적 조치였다.
그룹 트레저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트레저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AKMU와 트레저 그리고 이들과 동행했던 스태프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12월 1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YG는 소속 아티스트 팀들의 이상 증상이나 검사 통보를 받은 적이 없지만 지난 11월 28일과 29일 음악방송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걱정해주신 팬분들과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헌신 중인 의료진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 예정된 스케줄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