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포스터
/사진=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포스터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올해 첫 100만 관객 돌파한 영화가 됐다.

17일 배급사 NEW에 따르면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이날 오후 2시 40분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넘어섰다. 개봉 이후 13일 연속 동시기 개봉작 박스오피스 1위, 전체 좌석 판매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유지하며 흥행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어 설 연휴를 앞두고 앞으로의 흥행 추이에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개봉 첫 주말 30%가 넘는 높은 좌석 판매율을 기록한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개봉 이후 한 번도 좌판율 1위 자리를 놓치지 않는 화제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입소문 열풍으로 개봉 2주 차 평일과 주말에도 첫 주를 넘어서는 스코어 증가 추이를 보인다. 설 연휴까지 뜨거운 흥행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전국 제패를 꿈꾸는 북산고 농구부 5인방의 꿈과 열정, 멈추지 않는 도전을 그린 영화로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