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바로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바로엔터테인먼트


배우 공승연, 이유미 소속사 바로엔터테인먼트가 일본 영화 '백엔의 사랑'을 한국판으로 제작한다.

17일 바로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영화사 미지와 손잡고 동명의 일본 영화 '백엔의 사랑'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 '백엔의 사랑' 한국판 리메이크를 추진 중이다.

원작 일본 영화 '백엔의 사랑'은 꿈도, 직업도, 돈도 없는 32세 이치코가 모든 것이 꼬여버린 인생을 다시 시작하기 위해 단 한 번의 복싱 시합을 준비하는 모습을 감동적으로 그린 작품.

일본 배우 타케 마사하루 감독이 연출하고 안도 사쿠라, 이라이 히로후미, 이니가와 미요코가 출연했다. 개봉 당시 제16회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각본상을 비롯해 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조연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이어 제88회 키네마준보 여우주연상, 제37회 요코하마영화제 각본상, 제19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최우수아시아영화상 등을 받았다.

새롭게 리메이크 되는 '백엔의 사랑'은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넷팩상을 수상한 영화 '어른도감'을 연출한 김인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이에 한국판 '백엔의 사랑'은 원작의 지닌 감동과 향수를 고스란히 전하면서도 한층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에 한국화된 디테일로 볼거리를 더할 전망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