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웅' 마진주 역 인터뷰
박진주 /사진제공=CJ ENM
박진주 /사진제공=CJ ENM


배우 박진주가 김고은에 대해 언급했다.

박진주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 박진주는 극 중 독립군의 든든한 조력자 마진주 역을 연기했다.
/사진=영화 '영웅' 스틸
/사진=영화 '영웅' 스틸
이날 박진주는 "사람마다 터닝포인트가 있지 않나. '질투의 화신'처럼 '영웅'은 제게 터닝포인트가 큰 작품이다. 연기적인 것도 그렇고 작품에 임하는 마음이 그렇다. 항상 열심히는 하지만, 이번에는 이상하게 출산해 본 적 없지만 출산한 느낌이랄까. 사실 윤제균 감독님의 자식이겠지만 같이 잘 키우고 싶은 마음이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배우들의 마음마저 다 합쳐졌다. 저 혼자 이렇게 생각하면 오버하는 것 같은데, 모두가 '이럴 수 있나' 싶은 정도다. 각자의 이익이나 이미지를 더 키우는 게 아니라 작품을 위해 하나로 모였다. 이기적일 수 있는 세상에서 이럴 수 있나 싶다"고 덧붙였다.

박진주는 김고은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고은 씨랑 붙는 신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고은 씨가 너무 좋아해 줬다. 옆을 안 떠났다. 대결 그런 느낌이었지만, 둘이 노는 게 너무 좋았다"며 "고은 씨 집에서 밤새 노래했다. '쟤네 질린다' 할 정도로 코드가 잘 맞았다. 고은 씨한테 연기적으로 배우로서 배우는 게 많았다. 리스펙트 있는 사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박진주 /사진제공=CJ ENM
박진주 /사진제공=CJ ENM
또한 "고은 씨의 노래 들으면 '미쳤다'고 했고, 제가 노래 부르면 고은 씨가 '미쳤다'고 했다. 그렇게 서로의 자존감을 채워줬다. 저는 연기할 때 고통스러워하는 스타일이다. 재밌는 역할을 했지만 주로 카메라에서 오케이 하기 전까지는 촬영장 가는 순간에도 '돌려버릴까?', '나 할 수 있을까?'와 같이 고통스러워하는 스타일이다"고 털어놨다.

박진주는 "그런데 저보다 더 고통스러워하는 사람을 봤다. 그만큼 고은 씨는 고민을 정말 많이 한다. 연기에 답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감정이 신에 맞게 전달되는지 등 고민을 많이 하는 사람이다. 저도 그렇고 스타일이 비슷하다. 다른 분이 봤을 때 제가 끼로 타고난 이미지인 걸로 봐주시는 것 같다. 물론 그 끼가 없지 않은 것 같다. 아예 0은 아니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웅'은 지난해 12월 21일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