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우리 사랑이 향기로 남을 때' 론칭 포스터
/사진=영화 '우리 사랑이 향기로 남을 때' 론칭 포스터


영화 '우리 사랑이 향기로 남을 때'(감독 임성용)가 2월 개봉을 확정했다.

13일 배급사 (주)콘텐츠존에 따르면 윤시윤, 설인아의 로맨스 '우리 사랑이 향기로 남을 때'가 오는 2월 개봉을 확정 짓고, 론칭 포스터를 공개했다.

'우리 사랑이 향기로 남을 때'는 일도 연애도 마음 같지 않은 창수(윤시윤 역)와 모든 걸 가졌지만 연애는 쉽지 않은 아라(설인아 역), 두 사람의 앞에 사랑에 빠지게 만드는 향수가 등장하며 펼쳐지는 마법 같은 로맨스.

윤시윤은 극 중 사랑의 향수를 갖게 된 남자 창수 역을 맡았다. 창수는 일도, 사랑도 뜻대로 되지 않는 연포자(연애포기자)지만,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인물로 사랑을 시작하려는 모든 이들의 공감을 끌어낼 예정이다. -

설인아는 사랑의 향기에 빠진 여자 아라로 분했다. 설인아는 모든 걸 가졌지만 연애만큼은 어려운 아라 캐릭터를 통해 윤시윤과의 달콤한 케미를 자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애플TV 플러스 '파친코'를 통해 얼굴을 알린 노상현이 질투에 휩싸인 아라의 전 남자친구 제임스 역으로 분해 흥미진진한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공개된 론칭 포스터는 핑크빛으로 물들이는 로맨틱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환한 미소로 마음을 녹이는 창수의 손에는 사건의 중심이 될 마법의 향수가 놓여 있다. 과연 창수의 삶의 평범해 보이는 듯한 이 향수가 어떤 반전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더한다.

아울러 핑크빛 분위기와 함께 어우러지는 "마법 같은 사랑을 드립니다"라는 카피는 앞으로 창수와 아라에게 펼쳐질 달콤한 로맨스를 암시하며, 이들이 선보일 특별한 이야기들에 대해 기대감을 더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