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 안중근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 役

"틱톡 하며 세상 사람들-아이들 만나는 거 좋아"
배우 나문희/ 사진 = CJ ENM
배우 나문희/ 사진 = CJ ENM


배우 나문희가 '틱톡'에 푹 빠졌다.

나문희는 14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나문희는 "저 많이 늙었어요. 나 많이 늙어서 여러분이 생각하는 그런 힘은 없어요"라면서도 "그래도 내가 사는 날까지 관객이나 시청자 만날 때까지는 내가 열심히 하려고"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나문희는 지난해 10월부터 글로벌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을 한다면서 "재미있고 즐겁다"며 특유의 미소를 지었다. "'틱톡' 그걸 왜 하느냐 하면 세상 사람들, 아이들하고 만나잖아요. 그거 하려면 일주일에 한 번은 준비를 하고 그래야 하는데, 그게 또 재미있더라고요. 내가 이거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직까지 돈도 한번도 받아본 적 없지만 내가 항상 움직인다는 게 좋죠. 크게 바라는 건 없고, 굳어지는 게 싫어서요." 함께 하는 스태프들이 '틱톡' 촬영 때 호박고구마를 가져온다면서 호박고구마와 관련된 콘텐츠임을 귀띔하기도 했다.

젊은 팬들이 자신을 무엇으로 기억하느냐는 질문에는 망설임 없이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을 꼽았다. 나문희는 "'하이킥'의 호박고구마가 너무 좋다. 그렇게 가벼운 게 좋다. 안중근은 너무 무겁고 무서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나문희는 "할머니라고 무거울 필요가 있냐. 우리 할머니들이 어떤 때는 구박을 받기도 하지만, 어떻게 해. 이겨나가야지"라며 "이렇게 재미있게 놀다 갔으면 좋겠다"며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내년 6월이면 2살이 쭉 내려간다. 나는 11월생이니까. 어차피 인구도 모자다고 하니 할머니들이 조금 더 일을 했으면 좋겠다. 경로석 앉으려고만 하지 말고 경로석도 필요할 때만 하시고, 좀 생각을 해서 보탬이 되는 일들을 찾으셨으면 좋겠다"고 동년배들을 향한 뼈있는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배우 나문희/ 사진 = CJ ENM
배우 나문희/ 사진 = CJ ENM
나문희는 '영웅'에서 안중근 어머니 조마리아 역을 맡았다. 나문희가 부른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는 '영웅'의 전체 넘버 중 관객들의 눈물샘을 가장 많이 자극한 넘버다. 나문희는 기술이 아닌 진심으로 부르는 노래가 얼마나 강력한 힘을 가졌는가를 입증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국내 최초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로 70% 이상의 넘버가 라이브로 녹음돼 생생한 감정을 전달한다.

'영웅'은 지난달 21일 개봉돼 호평 속 절찬 상영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