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대윤 감독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마대윤 감독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스위치'를 연출한 마대윤 감독이 오정세, 이민정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마대윤 감독은 3일 온라인을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개봉을 앞둔 '스위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권상우 역)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마대윤 감독은 영화 '덕혜옹주', '더 폰', '탐정 : 더 비기닝', '방황하는 칼날'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시나리오 각색 작가로 참여하며 차근차근 실력을 쌓아왔다. 평범한 가족의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린 장편영화 데뷔작 '그래, 가족'을 통해 많은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강한 울림을 전했다. 새해 한국 영화 개봉 포문을 여는 '스위치'로 관객과 만난다.
오정세, 이민정 /사진=텐아시아 DB
오정세, 이민정 /사진=텐아시아 DB
이날 마대윤 감독은 '스위치' 시나리오를 쓰면서 어려운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작품 각색을 많이 했었다. 이리 갔다가 저리 갔다가 되돌아오고 그러는 이야기가 많이 있는데, 비교적 '스위치' 시나리오는 내러티브가 익숙하고 뻔하기도 했지만, 힘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쓸 때 어렵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여타 다른 장르에 비해 잘 써진 편이긴 했다. 사실 술술 써지는 시나리오가 나오기는 힘든 것 같다. 나름대로 어려움도 있었다. 그래도 이 시나리오를 쓸 때 웃으면서 썼던 기억이 있다. 제가 영화 현장에서 일했고, 어느 정도 알고 있기 때문에 발로 취재하는 과정이 생략되다 보니 편했다"고 덧붙였다.

극 중 오정세는 조윤을 연기했다. 조윤은 박강의 뒤처리 전문인 매니저이자 탁월한 작품 선구안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영화계를 평정하는 천만 배우. 이민정은 수현으로 분했다. 수현은 박강과 10년 전에 헤어진 첫사랑이자 오직 사랑만을 위해 미국 유학을 과감히 포기하고 생활력 만렙 현실 아내로 바뀌는 인물.

마대윤 감독은 오정세 캐스팅에 대해 "권상우 배우와 삶의 결이 다르지 않나. 단역부터 조연, 지금까지 차근차근 밟아온 케이스다. 이미지로 따지면 반대이기에 둘이 스위치 됐을 때 케미스트리가 좋을 것 같다고 판단했었다. 정세 씨가 어려운 스케줄임에도 할 수 있게 돼 좋았다"고 말했다.
/사진=영화 '스위치' 박소이, 김준 스틸
/사진=영화 '스위치' 박소이, 김준 스틸
이민정에 대해서는 "민정 씨가 영화는 오랜만이라고 하더라. 활달하고 밝은 이미지를 상상했었다. 영화와 잘 어울리겠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도 그랬다. 사실 영화와 실제 같은 모습을 연기하는 건 많지 않다. 민정 씨는 비슷했다. 실제로 털털하고 잘 웃는다. 시사회 때도 크게 웃어서 '이렇게까지 크게 웃는단 말이야?'라고 할 정도로 활달한 성격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역배우 박소이, 김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마대윤 감독은 "소이, 준이 같은 경우에 이런 표현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이미 검증이 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아역 배우를 캐스팅하는 경우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기존에 있는 포트폴리오를 보면서 그들의 이미지를 캐치하는 것과 오디션을 보는 방법이다. 기존에 가진 포트폴리오에서 찾는 이미지가 없다면 오디션을 보고 싶었는데 너무 적역이었다"고 했다.

또한 "소이의 나이가 두 살 더 많은데 영화적 재미를 위해 작은 준이를 오빠로 만들었다. 어제 VIP 시사회에서 소이와 준이가 처음 영화를 봤는데, 둘 다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민정과 박소이의 닮은 이미지에 대해서는 "사실 촬영할 때 민정 씨와 소이가 닮았다는 생각은 안 했다. 두 사람 눈이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닮았다고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민정 씨를 염두하고 캐스팅한 건 아니다"고 전했다.

한편 '스위치'는 오는 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