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LDH 홈페이지 캡처
/사진 = LDH 홈페이지 캡처


일본 배우 노이리 토시키가 요절했다. 향년 33세.

일본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노이리 토시키는 지난해 12월 29일 밤 도쿄의 한 음식점 계단에서 넘어졌다. 이후 중환자실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지난 2일 사망했다. 사인은 뇌출혈로 전해진다.

1989년생인 노이리 토시키는 유명 일본 원로 배우 故 아카기 하루에의 손자로 잘 알려진 인물. 부모의 반대에도 배우 데뷔한 노이리 토시키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TV도쿄 '30살까지 동정이면 마법사가 될 수 있대', NHK '달개비풀 나나의검', 아사히TV '하게타카' 등 드라마 등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