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웅' 포스터 /사진 = CJ E&M
영화 '영웅' 포스터 /사진 = CJ E&M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이 8일 연속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최정상을 지키며 연말 극장가를 사로잡고 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29일 오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웅'은 28일 10만1687명의 관객을 동원, 개봉 8일째 총 106만9198명의 관객이 봤다.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뮤지컬 영화로 입소문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영웅'은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 기록하며 흔들림 없는 흥행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영웅'은 지난 21일 개봉한 후 8일 연속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개봉 2주차임에도 불구하고 전일 대비 관객수가 26.2%대비 상승한 것은 물론 좌석 판매율이 연일 급상승하며 22.2%를 기록, 영화 '아바타: 물의 길'(21.5%)을 넘어선 수치로 강력한 입소문 흥행세를 입증하고 있다.

또, '영웅'은 CGV 골든에그 지수 94%, 롯데시네마 관람객 평점 9.4점, 메가박스 실관람 평점 9점을 기록하며 올 연말 극장가 세대를 불문하고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고 있다.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인 '영웅'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그려내며 전에 없던 영화적 체험을 선사하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