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권상우가 이민정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권상우는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스위치'(감독 마대윤)와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권상우 역)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극 중 권상우는 박강 역을 맡았다. 박강은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각종 FC와 시상식을 접수한 당대 최고의 톱스타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이브날 조윤(오정세 역)을 붙잡고 술을 거하게 마신 뒤 180도 인생이 바뀌는 인물.

이날 권상우는 "너무나 즐겁고 재밌게 촬영했다. 마대윤 감독님과도 소통이 잘 됐다. 군더더기 없이 촬영했다. 어떻게 보면 제가 다양한 작품을 하고 싶지만, '스위치'는 제가 가장 선호하고 잘 어울리는 장르의 영화인 것 같다. 코로나로 개봉 늦게 하니까 그간의 기대 등이 자연스럽게 담담해지고 차분하게 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언론배급시사회 때 영화를 처음 봤다. 일부러 안 봤다. 저는 가슴 따뜻하게 잘 봤다. (이) 민정 씨랑 즐거운 영화라고 기억하고 있었는데, 시사 끝에 눈물을 흘렸다. 민정 씨도 엉엉 울더라. 같이 눈물을 흘리면서 봤다. 후반부 장면인데, 촬영 때부터 공감 많이 됐다"고 말했다.

권상우는 "촬영할 때는 잘 몰랐는데, 영화에 등장하는 사진을 보는 장면이 있지 않나. 사실 그 사진이 제 어릴 적 사진이다. 합성한 거다. 작품에서 제 사진이 나온 건 처음이다. 그걸 찍을 때 아버지에 대해 생각해봤다. 짧게나마 기분이 이상했던 순간이었다. 그런 것도 저한테 특별하게 와닿았다. 관객이 못 느끼는 걸 배우가 특별히 느꼈던 거 같다"고 했다.
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또한 권상우는 "본의 아니게 크리스마스이브 하루 쉬었는데 (이) 병헌 형과 지인들과 저녁 먹었다. VIP 시사회 때 저 때문에 오실 건 아니지만, 아내 때문에"라면서 "민정 씨와 유쾌하게 찍었다. 민정 씨 성격이 외모랑 다르게 여장부 같은 기질이 있으시다 오정세 배우나 이민정 배우나 감독님이나 물 흐르듯이 재밌게 촬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권상우는 "촬영 초반에 그런 이야기도 했다. 민정 씨가 병헌이 형한테 대본 보여주고 '이거 어떠냐고?'고 했다더라. 병헌이 형이 '상우 혼자 북 치고 장구 치고', '상우 많이 나오는 거 아니냐고?'고 했다고 했다. 잘 나왔다고 칭찬도 해주셨다. 우리나라 큰 배우이자 선배님이시지 않나. 영화 보러 와주시면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권상우는 이민정에 대해 호칭을 '민정 씨'라고 하기도 하고, '형수님'이라고 하기도 한다고. 권상우는 이민정이 상대역이 됐을 때를 회상하며 "되게 좋았다. 민정 씨와 처음으로 하는 작품이다. 민정 씨 눈처럼 초롱초롱한 눈을 가진 배우가 별로 없지 않나. 민정 씨는 우리나라에서 예쁜 배우 몇몇 꼽으라고 하면 항상 들어가는 배우다. 현실 와이프 역할도 실제로 아이를 키우는 분이라 담백하게 재밌게 촬영했다"고 했다.

한편 '스위치'는 오는 2023년 1월 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