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원 감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김경원 감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영화 '젠틀맨'을 연출한 김경원 감독이 함께 호흡을 맞춘 주지훈에 대해 언급했다.

김경원 감독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젠틀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영화 '감독은 말이 없다', '개구리 찾기',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를 연출한 김경원 감독이 '젠틀맨'을 통해 첫 상업 영화를 선보인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이날 김경원 감독은 개봉을 앞두고 "덤덤하다. 강력한 '아바타: 물의 길', '영웅'이 있다. 연말 극장에 사람이 전반적으로 많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덤덤하게 지내고 있다. 특별히 떨리지는 않는다. 떨리는 건 다 지나간 것 같다. 어차피 지금은 배가 띄워졌다. 제작보고회 때 제일 많이 떨렸다. 그다음부터는 덤덤하고,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끝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앞서 주지훈은 "대본을 보는데 감독님이 저를 생각하고 썼다고 하셨는데 누가 봐도 (박) 성웅이 형을 놓고 쓰지 않았나. 자연스럽게 성웅이 형이 보이더라"고 밝혔다.
김경원 감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김경원 감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김경원 감독은 "주지훈 선배를 주인공으로 놓고 썼다. 주지훈 선배가 가지고 있는 여유로운 느낌, 릴랙스된 느낌, 아무리 어렵고 힘든 상황이어도 중간중간 능글맞으면서도 태어날 때부터 가진 성격, 극복해나가는 듯한 느낌을 가장 먼저 떠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뒷골목이랑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었다. 왜 뒷골목에 꽂혔는지는 모르겠지만, 뒷골목에서 나올법한 사람의 이야기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렇게 스테레오 타입을 머리에 그려놓고 글을 쓰는 게 편하다. 쓸 때 대본을 드려야겠다는 생각을 못 했다. 주지훈 선배가 스케줄이 꽉 차 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경원 감독은 주지훈의 출연에 대해 "전혀 예상 못 했다. 대본을 드리고 다음 날 바로 연락받았다. 얼떨떨했다. 갑자기 그 시간대에 스케줄이 빈다고 하더라. 처음부터 '이거 할게'라고 한 건 아니고 계속할 것처럼 무언가 분위기를 쪼이게 오더라. 그래서 '어, 진짜 하나?'라는 느낌이었다. 그런 긍정적인 시그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경원 감독은 "주지훈 선배 입장에서는 제가 불안할 거고, 저도 무언가를 보여드려야 하지 않나. 제가 독서실에서 혼자 웹툰 작가처럼 콘티를 그리고 있었다. 콘티를 3~40% 그렸을 때 주지훈 선배랑 만나서 콘티를 보여줬다. 그러면서 생각을 주고받았다"고 했다.

김경원 감독은 "그 당시에는 제가 확신을 드리기 위해 큰소리치기 보다는 차분하게 준비하고 있는 과정이나 준비하는 때에 생각들을 설명해드리는 걸 중심으로 대화를 많이 나눴다. 술도 많이 마셨다. 그러면서 서로 간 알아가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고 전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