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은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최성은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배우 최성은이 영화 '젠틀맨'에서 호흡을 맞춘 주지훈, 박성웅에 대해 언급했다.

최성은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극 중 최성은은 김화진으로 분했다. 김화진은 불의 앞에서는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는 검사들의 검사다.

앞서 주지훈과 박성웅은 최성은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지훈은 "변화무쌍한 성은이는 정말 훌륭한 친구라고 생각한다. 감독님들이 어떻게 쓰냐에 따라 모든 것이 될 수 있는 엄청난 우직한 친구"라고 했다. 박성웅은 '괴물 신인'을 언급하며 "성은이는 그럴 줄 알았다"고 했다.
최성은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최성은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이날 최성은은 주지훈과 박성웅의 극찬에 대해 "감사하다. 사실 칭찬을 해주시는 것이 감사하지만, 저는 제 연기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사람이다. 그래서 저는 객관적으로 많이 생각하려고 하는 편이다. 어떻게 보면 안 좋은 거라고 볼 수 있다. 원체 선배님들이 잘해주셨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 감사하다. 그렇게 이야기를 해주시는 자체가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성은은 주지훈과의 호흡에 대해 "선배님은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했다고 알고 있다. 선배님은 오래 연기를 하셨으니까 현장에서 전체 흐름을 알고 하시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여기서 이렇게 하시네?'라고 하는데, 전체를 보면 납득이 간다. 그런 지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를 끝나고 전체를 보는 눈을 가지고 싶다고 생각했다. 오래 연기하셨고 경험이 많은 선배님들한테는 이런 부분이 보이는 거 같다. 지훈 선배님은 더 하면 안 좋다는 걸 아시는 거 같더라. 항상 여유 있고 릴랙스 하시더라. 그런 지점이 크게 와닿았다"고 덧붙였다.

최성은은 "선배님께서 제가 후배다 보니까 선배 입장에서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하지 않고, 되게 조심스러워하시는 거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생각을 많이 하시는 거 같았다. 현장에서도 '성은아 이렇게 해', '저렇게 해' 이런 거 하지 않으시고 묵묵히 그 자리에 계셨다. 한편으로는 감사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반면 박성웅과는 붙어서 연기하는 신이 많지 않았다고. 최성은은 "현장에서 자주 마주치지 못했다. 제가 불편해할 수도 있다는 걸 생각 하셨던 것 같다. 오히려 저한테 편하게 다가와 주셨다. 하나도 불편함이 없었다. 성웅 선배님의 매스컴 이미지가 있지 않나. 악역 이미지 등 그런 게 아예 없었다. 동네 삼촌처럼 다가오셨다. 선배님이 가진 따뜻함이 크게 느껴졌다. 현장에서 하고 싶은 대로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