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젠틀맨' 권도훈 역 박성웅 인터뷰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배우 박성웅이 주지훈 때문에 패션 스타일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박성웅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극 중 박성웅은 권도훈을 연기한다. 권도훈은 사법계 인사들에게 전방위적인 로비를 통해 대형 로펌을 세운 인물.

이날 박성웅은 "한 10 몇 벌 정도 피팅했다. 테니스복도 있지만 거의 슈트다. 피팅을 많이 했다. 우리 회사에서 첫 미팅 하고 피팅까지 다 했다"고 말했다.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앞서 주지훈은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박성웅의 패션 스타일에 대해 언급했다. 박성웅은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왜 했나. '그쪽에서 마련해준 거'라고 자기가 변명하더라. 지훈이 때문에 제 패션이 많이 바뀐 건 맞다. 지훈이가 내게 '제러미 아이언스 형이 스냅백 쓰는 거 봤어?'라고 하더라. 그날 바로 스냅백을 다 버렸다. 주변에 다 나눠줬다. 백바지도 안 입는다. 옛날부터 와이프가 한 이야기다. 흰 티에 청바지만 입어도 된다고 했다. 저는 패션 테러리스트였다"고 말했다.

박성웅에게 유명한 사진이 또 있다. 바로 탈색하고 찍은 졸업사진. 이와 관련해 박성웅은 "졸업식 사진인데, 졸업식 사진이 유명해질지 알았나. 그때 대학로에서 연극을 할 때였다. 또 사진사 아저씨가 저를 포기했다. 선글라스 껴도 되냐고 했더니 쓰라고 했다. 대학로에서 연기할 때 처음으로 탈색했고 귀도 처음 뚫었다. 까만색 정장을 입으니까 웨이터 같더라. 그래서 흰색으로 입었는데, 저게 잘못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성웅은 "제가 가면 잘하니까 예능을 좀 자제하는 게 있다. '아는 형님', '놀라운 토요일' 많이 나갔다. '아는 형님' 처음 갔을 때 최고 시청률이 나왔다. '바밤바' 삼행시가 웃긴 게 사실 못 나간다. 호동이 형, 수근이, 상민이, 희철이, 장훈이, 영철이까지 다 친하다. '우리끼리 놀자'고 했다. 당연히 안 나갈 거 아니까 삼행시를 했다. 2년 뒤에 유튜브 통해 미방송분으로 공개됐다"고 했다.

박성웅은 "제가 '바밤바' CF를 노렸겠나. 근데 찍었다. 노리면 안 된다. 신기한 게 '바밤바' 삼행시 한 뒤 올해 초 유튜브에 풀렸다. 갑자기 연관 검색어에 '바밤바'가 뜨더라. 인터뷰할 때도 삼행시를 한다. 그런데 와이프는 시키면 하라고 하더라. 제 영어 이름은 JJ다. 자기 자랑"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