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젠틀맨' 권도훈 역 박성웅 인터뷰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배우 박성웅이 영화 '젠틀맨'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박성웅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극 중 박성웅은 권도훈을 연기한다. 권도훈은 사법계 인사들에게 전방위적인 로비를 통해 대형 로펌을 세운 인물.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이날 박성웅은 "영화를 언론배급시사회 때 처음 봤다. (주) 지훈이는 기술 시사 때 봤다. 지훈이가 영화를 보고 나한테 '보면 자신감이 생길 거'라고 하더라. 그때 느꼈다. 영화를 보니 얘가 왜 이렇게 이야기했는지 알겠다. 그날 이후로 기분이 좋다. 예상외로 (주지훈이과 함께하면) 즐겁다. 사적인 모임에서는 힘들다. 항상 형을 놀려 먹는 X이다. 김남길과 다르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우리 영화가 스타일리시 하다고 하는 데 때깔도 좋고 조명도 신경 많이 썼다. 한국판 '나이브스 아웃'이라는 말이 좋다. 저 역시 '나이브스 아웃'을 잘 봤다. 김경원 감독님이 '두 번째 작품 당연히 하실 수 있겠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사실 박성웅은 '젠틀맨'을 처음에 거절했다고. 하지만 주지훈의 설득으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박성웅은 "지훈이랑 제대로 한 작품이 없었다. '공작' 때도 특별 출연이었다. '헌트' 때도 둘 다 요원 특별 출연이었다. 그런데 지훈이가 한 마디도 안 했다. 대본이 지훈이 쪽으로 들어온 게 아니었고, 주지훈이 주인공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읽었는데 부담이 되더라. 똑같은 빌런이고, 지훈이랑 해야겠다가 아니라 내가 소모되는 게 아닌가 싶었다. 일단은 힘이 빠져 있는 상태에서 '헌트' 찍으러 부산에 갔다. 그런데 지훈인가 한 마디를 안 하더라. '시원하게 거절하셨던데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해야 해?'라고 했더니 부산 시내를 걸으면서 저를 두 시간 동안 설득하기 시작하더라 설득당해서 그럼 하자고 했다. 하자고 한 다음에 대본을 파기 시작했다"고 했다.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박성웅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또한 "김경원 감독님을 만났는데 사람이 괜찮더라. 젊고 여리여리하다. 저는 입봉 감독님이랑 많이 해봤는데 저한테 요구한 사람이 없다. 이 감독님은 열이면 다 '네' 하다가 '하나는 이렇게 해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디렉션을 주시더라. 신선하고 '이 친구 봐라' 이런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성웅은 "그렇게 했는데 전체적인 영화의 흐름과 맞더라. 그때부터 신뢰감이 쌓이고, 감독님도 저에 대한 신뢰감이 있었다. 편하게 촬영했다. 마지막 촬영할 때 감독님이 안고서 안 내려보내더라. 박성광 감독의 '웅남이' 찍으러 가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주지훈이) 영화에 대한 애정이 많더라. 대본을 읽으면서 박성웅으로 보인다고 하더라. 본인이 주변 사람들을 설득한 거 같다. 그래서 대본이 저한테 온 거 같다. 안 했으면 어쩔 뻔했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