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만 보이는 '아바타'…2위에 오른 '영웅'[무비차트TEN]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이 9일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를 보면 전날(22일) ‘아바타: 물의 길’은 22만 5410명을 동원해 일별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 수는 367만 15명.
400만 보이는 '아바타'…2위에 오른 '영웅'[무비차트TEN]
이 작품은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샘 워싱턴 분)와 '네이티리'(조 샐다나 분)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2위는 윤제균 감독의 뮤지컬 영화 ‘영웅’이 차지했다. 같은 기간 8만 3910명을 동원, 개봉 날인 전날(약 10만여명) 보다 떨어져 한 자릿수 일일 관객수를 기록했다.

'영웅'의 누적관객수는 20만 532명이다. 실시간 예매율은 12.3%, 예매 관객수 19만 2038명으로 2위를 유지하고 있다.
400만 보이는 '아바타'…2위에 오른 '영웅'[무비차트TEN]
이 작품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정성화 분)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뮤지컬 영화이다. 140억 원을 투입한 이 작품의 손익분기점은 약 350만 명이다.

3위는 1만 6008명을 동원한 ‘올빼미’가 , 4위는 웰 메이드 일본 로맨스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1만 4681명)가 각각 차지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