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주지훈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배우 주지훈이 영화 '젠틀맨' 속 상의 탈의 신에 대해 언급했다.

주지훈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사진=영화 '젠틀맨' 주지훈 스틸
/사진=영화 '젠틀맨' 주지훈 스틸
극 중 주지훈은 지현수 역을 맡는다. 지현수는 의뢰받은 사건은 100% 처리하는 흥신소 사장이자 검사로 위장하는 인물.

이날 주지훈은 '젠틀맨' 개봉을 앞두고 "감사한 일이다. 요즘 영화 푯값도 오르고 경기도 안 좋고, 코로나도 심한데 영화를 보러 와주셔서 감사하다. 우리 영화뿐만 아니라 꾸준히 영화를 찾아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하다. 한 문화의 축을 지켜주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앞서 김경원 감독은 주지훈을 놓고 대본을 썼다고 밝히기도. 주지훈은 "대본을 봤더니 이 친구가 누군가를 만났을 때 능글거림"이라면서 "날 놓고 썼다고 하면 양스럽게 생각하는지. 저는 고등교육 잘 받고 자랐다. 말의 플로우, 전개해 나가는 방식의 어휘, 어투, 모드 같은 게 감독님께서 작품 말고 인터뷰, 영상, 예능 출연에서 개인을 보여줬던 걸 많이 보신 것 같다. 감독님이 심심하셨구나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지훈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주지훈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주)
주지훈은 극 중 상의 탈의 후 샤워하는 신을 소화했다. 그는 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주지훈은 "영화가 장르적인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작품에 판타지 있다고 생각한다. 인물들이 불가능한 일을 해나가는 것에 쾌감이 있다고 생각한다. 작품은 땅에 붙여야 하니 인물들이 땅에 붙어 있어야 했다고 생각했다. 주변과 가까운 느낌을 받는 캐릭터라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상업적인 매력이 센 작품이다. 그래서 몸을 훑고 그렇지 않다. 딱 한 번 봤을 때 가능했을지 모르겠지만 쥬시(Juicy)하고 싶었다. 육즙이 있고 싶었다"며 "새우 과자처럼 손이 가는, 손이 갈 수 있는 복근"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어떻게든 땅에 붙이려고 했는데 판타지스러운 이야기를 흥신소 사장이 포차에서 어묵 먹고, 뛰기도 하고 몸으로 해결하는 디테일을 보여줬다. 그 정도 느낌을 살았으면 했다. '젠틀맨' 끝나고 '피랍'을 선보일 예정인데, '젠틀맨' 속 모습과 '피랍' 속 모습이 12kg 차이가 난다"고 귀띔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