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CJ E&M
/사진 = CJ E&M


배우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의 개성 강한 앙상블 캐스팅과 '독전'으로 스타일과 스토리의 성공적인 만남을 이뤄낸 이해영 감독이 스파이 액션 영화 '유령'으로 돌아온다.

'유령'은 23일 다채로운 캐릭터의 매력과 그 속의 얽히고설킨 이야기를 궁금하게 하는 캐릭터 프로필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유령'의 캐릭터 프로필 영상은 항일조직 흑색단의 스파이 유령’색출 작전으로, 벼랑 끝 외딴 호텔에 갇힌 4명의 용의자와 함정의 설계자 카이토(박해수)의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모은다.
/사진 = CJ E&M
/사진 = CJ E&M
먼저, 경무국 소속 총독부 통신과 감독관 무라야마 쥰지(설경구)는 조선어와 조선 사정에 능통해 주목 받던 엘리트 군인이었으나, 총독부 통신과로 좌천된 인물. 일본인 아버지와 조선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양쪽 언어에 모두 능한 쥰지는 유령으로 의심받는 용의자지만, 누구보다 빨리 유령을 찾아 경무국으로의 복귀를 노린다.
/사진 = CJ E&M
/사진 = CJ E&M
두 번째 용의자 박차경(이하늬)은 총독부 통신과 암호 전문 기록 담당으로 경성 제일 가는 재력가 집안의 딸이다. "살아, 죽는 건 죽어야할 때 그때 죽어"라는 대사와 총을 들고 "너 정체가 뭐야?"라고 외치는 차경의 모습은 과연 그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진 = CJ E&M
/사진 = CJ E&M
세 번째 용의자 후보, 총독부 정무총감의 직속 비서 유리코(박소담)는 누구에게도 굽히지 않는 기질을 가진 야심가로 호텔에 끌려온 뒤에도 기죽지 않은 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경성으로 돌아가기 위해 애쓴다.
/사진 = CJ E&M
/사진 = CJ E&M
마지막 용의자 천계장(서현우)은 통신과 암호해독 담당으로 일본어와 암호 체계에 능통한 인물로 뛰어난 두뇌의 소유자. 집에서 기다리는 반려묘 하나짱을 만나기 위해 꼭 경성으로 돌아가야만 한다. 마지막으로 유령 색출 작전의 판을 짜는 카이토(박해수)는 신임 총독의 경호대장으로 총독부 내에 잠입한 유령을 잡기 위해 모든 함정을 설계한다.
/사진 = CJ E&M
/사진 = CJ E&M
'유령'은 이유도 목표도 다른 다섯명의 캐릭터들이 각자 뚜렷한 개성으로 의심과 견제, 대립과 연대, 반격을 오가며 새로운 캐릭터 앙상블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이야기.

1월 18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