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최성은,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성웅, 최성은,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주지훈이 '천재견' 윙과 남다른 케미를 자랑한다. 박성웅이 보기에 연기를 대충 하는 것처럼 보였던 주지훈에게는 다 계획이 있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김경원 감독,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이 참석했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김경원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경원 감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날 연출을 맡은 김경원 감독은 "시나리오를 작업하면서 주인공을 따라가는 관객의 입장을 더 많이 생각하면서 작업했다. 초반부에 확실하게 관객을 설득할 수 있게끔 여러 가지 장치나 대사 혹은 연기를 보여주려고 했다. 초반에 잘 따라오면 막판까지 영화를 즐길 수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주변에서도 이 영화가 어떤 영화인지 물어보면 저도 혼란스럽더라. 제가 느낀 이미지들을 먼저 채용하고 시나리오를 작업했다. 제목하고도 연관될 수 있는 건데, '젠틀맨'이라는 단어가 저한테는 조금은 이미지적으로 낡은 느낌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원 감독은 "뒷골목에 있는 양복집이나 술집 등의 이미지를 떠올렸다. 그 사이를 걸어가는 사연 많을 것 같은 남자의 이미지에서 이야기가 시작됐다. 범죄물인데 조금은 다른 느낌, 어디선가 보지 못한 느낌을 줄 수 있지 않을까 노력했다"고 했다.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주지훈은 "우리 영화가 톤 앤드 매너는 그렇지 않지만, 판타지 성을 가지고 있다. 극 중간에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주는 과정에서 변화하는 모습을 일상적으로, 땅에 어떻게 붙일 수 있을까 했다. 초기 단계부터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 거대 권력에 이기기 쉽지 않지 않나. 그것에 이기기 위해 기시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주지훈은 절친인 박성웅과 긴 호흡을 맞춘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그는 "성웅이 형은 워낙 친하다. 제가 옹하면 팍이 나오는 관계다. 편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찍을 때 예를 들면 눈이 마주쳐서 우리가 3~4초 쳐다보자 이런 이야기가 없다. 그런데 이 기류가 잘 섞인 것 같다. 참 감사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박성웅은 "극 중 주지훈 배우와 한 번 만났다. '얘 왜 이렇게 연기를 대충 하지?'라고 느껴졌다. 영화를 처음 봤는데, 그게 다 이유가 있구나 싶더라. 지훈이는 계획이 다 있다고 느꼈다. 큰 배우라는 걸 느꼈다"며 '킹덤'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웅,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성웅,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성은은 "첫 촬영 때 저는 긴장도 많이 되고 떨렸다. (주지훈) 선배님의 연기를 보니 엄청나게 릴랙스 돼 있더라. 굉장히 편안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반면 저는 긴장이 된 상태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주지훈이) 시나리오 속 현수와 일치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무엇보다 선배님께서는 전체를 보는 눈이 있다는 걸 느꼈다. 저는 제 장면 위주로 생각을 못 하는 상태였던 것 같은데, 선배님은 전체를 보고 이 신에서는 이 정도로 가는 게 생각하면서 하신 것 같다"고 했다.

최성은은 "어려운 지점도 있었지만, 당황하기 쉬운 점도 분명히 있었다. 선배님들과 작업할 때 고민거리였다. 나이도 어리고, 경험도 선배님들에 비해 없어서 대립해야 하는 역할이다 보니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며 "아무래도 제가 남자분들이 편한 게 있기도 하고 자라왔던 환경이 그랬다. 한편으로는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 걱정되면서도 현장 가서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편한 지점도 있었다. 워낙 잘 대해주셨다"며 웃었다.
박성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성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주지훈은 '천재견' 윙과 환상 호흡을 자랑한다. 주지훈은 "윙 옹께서 사람으로 치면 저희보다 연배가 있다. 간식도 두 손으로 드렸다. 정확하게 의사소통이 되지 않으니까 이렇게 동물, 아기 나오는 촬영은 무섭다. 윙 옹께서 천재견이셔서 촬영이 일찍 끝났다. 어느 정도냐면 윙 옹이 선행하고 제가 뒤따라가는데 '빨리', 중간 속도', '천천히' 하더라. 카메라를 아는 건지 정확한 포인트를 알더라. 현수의 감정을 귀신처럼 보여주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고양이가 먹는 츄르처럼 강아지용 츄르가 있다. 제 얼굴에 강아지용 츄르를 바르자고 해서 심히 당황했다. 촬영을 위해 여러 차례 연지 곤지 바르듯이 발랐다. 아주 좋아하더라. 촬영 때 애로 사항이 별로 없었다. 윙 옹께서 잘 해주셨다. 강아지가 익숙하니까 저도 잘 넘어갔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최성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성은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