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주지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주지훈이 영화 '젠틀맨'에서 호흡을 맞춘 천재견 '윙'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김경원 감독,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이 참석했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극 중 주지훈은 지현수 역을 맡는다. 지현수는 의뢰받은 사건은 100% 처리하는 흥신소 사장이자 검사로 위장하는 인물.

이날 주지훈은 "윙 옹께서 사람으로 치면 저희보다 연배가 있다. 간식도 두 손으로 드렸다. 정확하게 의사소통이 되지 않으니까 이렇게 동물, 아기 나오는 촬영은 무섭다"고 털어놨다.

이어 "윙 옹께서 천재견이셔서 촬영이 일찍 끝났다. 어느 정도냐면 윙 옹이 선행하고 제가 뒤따라가는데 '빨리', 중간 속도', '천천히' 하더라. 카메라를 아는 건지 정확한 포인트를 알더라. 현수의 감정을 귀신처럼 보여주더라"고 덧붙였다.

주지훈은 "고양이가 먹는 츄르처럼 강아지용 츄르가 있다. 제 얼굴에 강아지용 츄르를 바르자고 해서 심히 당황했다. 촬영을 위해 여러 차례 연지 곤지 바르듯이 발랐다. 아주 좋아하더라. 촬영 때 애로 사항이 별로 없었다. 윙 옹께서 잘 해주셨다. 강아지가 익숙하니까 저도 잘 넘어갔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