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성웅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성웅이 영화 '젠틀맨'에서 호흡을 맞춘 주지훈, 최성은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김경원 감독,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이 참석했다.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역)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

극 중 박성웅은 권도훈을 연기한다. 권도훈은 사법계 인사들에게 전방위적인 로비를 통해 대형 로펌을 세운 인물.

이날 박성웅은 주지훈과의 호흡에 대해 "극 중 주지훈 배우와 한 번 만났다. '얘 왜 이렇게 연기를 대충 하지?'라고 느껴졌다. 영화를 처음 봤는데, 그게 다 이유가 있구나 싶더라. 지훈이는 계획이 다 있다고 느꼈다. 큰 배우라는 걸 느꼈다"며 '킹덤'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저는 혼자 하는 신이 많았다. 최성은 배우와는 두 번, 주지훈 배우와는 한 번 만났다. 최성은 배우는 '괴물 신인'이라는 별명이 있어서 잘하겠구나 싶었다. 현장에서 편의를 봐줬는데 내가 먹힌 거 같다. 워낙 잘하는 배우니까"라며 "역시 그 별명이 그냥 나온 게 아니구나 생각이 들더라"고 전했다.

한편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