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예의 시네마톡≫

대한민국 최초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 '영웅'
'쌍 천만' 윤제균 감독의 빛나는 도전
윤제균 감독 /사진 = CJ ENM
윤제균 감독 /사진 = CJ ENM


≪최지예의 시네마톡≫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영화 이야기를 전합니다. 현장 속 생생한 취재를 통해 영화의 면면을 분석하고, 날카로운 시각이 담긴 글을 재미있게 씁니다.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은 특별하다. 완성도나 스토리를 말하기 앞서 부각되는 것은 도전정신. 한국 최초의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라는 타이틀은 결과와 상관없이 기록될 만하다.


'해운대'(2009), '국제시장'(2014)'을 통해 한국 최초 '쌍천만' 감독에 오른 윤제균 감독은 안정보다는 도전을 선택했다. '영웅'은 2009년 10월 26일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을 기념해 첫 막을 올린 국내 창작 뮤지컬 '영웅'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애국심을 자극하는 안중근의 이야기가 뮤지컬로 만들어졌고, 이 뮤지컬은 다시 스크린에서 재탄생했다. 안중근의 거사 과정이 무대에서 벗어나 더 많은 사람에게 와닿을 수 있게 된 통로가 생긴 셈.

시각과 청각 그리고 리듬이라는 감각이 중첩될 때 사람들의 이야기는 기억이란 이름으로 뇌에 각인되기 마련이다. 한국인이라면 안중근의 독립운동은 기억에 남길만한 얘기다. '흥행 감독' 윤제균이 익숙지 않은 뮤지컬 영화에 도전한 이유다.

윤제균 감독은 '영웅'을 만들기에 앞서 두 가지 목표를 세웠다. 하나는 뮤지컬 '영웅'을 본 관객들이 영화 '영웅'을 봤을 때 실망하지 않게 하는 것, 또 다른 하나는 전 세계 시장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는 작품을 만드는 것이다.

그 시작은 뮤지컬 넘버를 '라이브', '원테이크'로 촬영하겠다는 결심이었다. 그러나 라이브-원테이크 상황에서 연기와 가창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OK컷이 나오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었다. 라이브 현장 녹음을 위해 한 겨울 패딩도 입을 수 없고 바닥은 담요를, 신발은 헝겊으로 감싸야 했던 고충을 감수했다. 한 스태프가 참지 못한 기침 탓에 정말 잘 나온 테이크를 다시 찍어야 했다. 스태프들은 미세한 소리도 새어나오지 않는 촬영 조건을 유지해야했고, 배우들은 자연스러운 연기와 감정 섞인 가창을 동시에 해내야 했다.

여러 번의 재촬영이 계속됐다. 심지어는 OK컷이 나온 이후에도 재촬영, 재재촬영을 진행하기도 했다고. 윤제균 감독은 안중근(정성화 분)이 사형대 앞에서 부르는 넘버 '장부가'의 경우 "OK 촬영 이후 편집하다가 아쉬움이 생겨 다시 찍었고, 그 후 일주일 뒤 또 한 번 불러 재재촬영했다"며 "총 테이크를 합치면 30번 이상 부른 거 같다"고 말했다. 조마리아(나문희 분)가 부른 '사랑하는 내 아들, 도마'는 처음엔 서대문 형무소를 걸으며 찍었다가, 이후 집에서 안중근의 배냇저고리를 안고 부르는 것으로 다시 찍었다.
영화 '영웅' 포스터/ 사진 = CJ E&M
영화 '영웅' 포스터/ 사진 = CJ E&M
윤 감독은 '영웅'을 만들면서 세웠던 목표 두 가지를 위해 배우, 스태프들과 '쉬운 길은 가지 말자'라는 합의를 이뤘다. 이렇게 수 없이 여러 번 재촬영을 거쳤고, 연기와 가창에 있어 감정선이 오롯이 실린 넘버들이 탄생했다. 이 넘버들이 합쳐져 '영웅'이란 영화의 가치가 온전해졌다.

윤제균 감독은 "이렇게 재촬영을 많이 한 적 없었다"며 "이번 '영웅'이 제 필모 중 에너지 소비가 가장 많았고, 제일 스트레스가 컸다"고 말했다. 윤 감독이 언급한 '창작자라면 응당한 도전'의 성정을 따른 결과였기에 힘들긴 했어도 후회는 없는 어조였다. 그러면서 "힘든 시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든 국민들이 '영웅'이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영웅들에게 영화 '영웅'이 조그만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대한민국 최초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 '영웅'은 이렇게 탄생했다. 윤 감독은 누구도 간 적 없는 '영웅'의 길을 걸었다. 사형을 기다리면서도 적어 내려가던 '세계 평화론'이란 정신이 영화를 통해 넓은 세계로 퍼질 수 있다면 하늘나라에 있는 안중근 의사도 또다른 '영웅'을 보며 웃고 있지 않을까.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