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마블 영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가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9일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 따르면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가 2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이에 슈리 역의 레티티아 라이트가 한국 관객만을 위한 특별한 축하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지난 28일 1만 2302명을 동원, 누적 관객 수 200만 3004명을 기록했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와칸다의 왕이자 블랙 팬서 티찰라의 죽음 이후 거대한 위협에 빠진 와칸다를 지키기 위한 이들의 운명을 건 전쟁과 새로운 수호자의 탄생을 예고하는 블록버스터.

레티티아 라이트가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200만 관객 돌파를 축하하는 특별한 감사 인사를 직접 전해왔다. 한글날 축하 인사, 수험생 깜짝 응원 영상 등 그동안 남다른 한국 사랑을 보여주었던 레티티아 라이트는 이번에도 "한국에서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는 엄청난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큰 사랑과 응원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레티티아 라이트는 K-하트 제스쳐까지 잊지 않으며 한국 팬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편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