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경호-마동석/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경호-마동석/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더 길게 작품으로 함께하길 바란다."

배우 정경호가 '압꾸정'을 첫 시작으로 배우 마동석과 먼 미래를 내다봤다.

28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압구정'(감독 임진순)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마동석은 "아주 오래 전부터 준비하다가 영화가 나와서 기쁘고 감사하다"며 "'범죄도시'와 다르게 코미디 영화인데, 캐릭터의 코미디도 있지만 상황적인 코미디도 있어서 그런 부분을 재미있게 봐주시면 감사할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경호 배우와 케미는 영화 보시면 알겠지만, 정경호가 영화를 다 살렸다고 생각한다"며 "정경호와의 케미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너무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경호는 마동석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같이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던 거 같다"며 "알고 지낸지는 오래 됐지만 같이 일을 할 수 있는 첫 단추가 '압꾸정'이란 영화였고 (마)동석이 형과 연기하는 게 재미있고 즐거웠다"고 화답했다.

정경호는 알고 지낸지 20년이 된 '20년지기' 마동석과 작업이 "영광이고 행복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 영화가 특별하게 남는 게, 그 인연을 일로써 시작한 건 '압꾸정'이라는 게 의미가 있었다"며 "(마)동석 형님과 앞으로도 좀 더 길게 좋은 영화, 작품으로 일하는 모습 보여드리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어 정경호는 이번 작업을 하면서 "제가 재미있게 하려기 보다는 대본이 유쾌하고 재미있고 짜임새도 좋았다"며 "연기할 때 여기 계신 형 누나들 때문에 힘들었다. 너무 재미있어서 힘들었다. 정말 웃음이 넘쳤고, 연기하면서 늘 재미있게 웃고 떠들었는데 그게 잘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오나라도 현장의 즐거운 분위기에 대해 말하며 "(마)동석이 오빠랑 작업하면서 정말 많이 배웠다, 동석이 오빠의 개그가 정박에 들어오지 않는다, 변박이다, 어느 박자에 들어오지 않는다"며 "오빠가 하는 것에 리액션만 하고 받아줬다. 마동석과 정경호의 '케미'가 터지니 그 안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부럽다 부럽다' 하면서 영화를 봤다"고 미소 지었다.

정경호는 자신이 연기한 지우 역을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과 관련 "진심으로 현실에 살아있는 인물이기를 바랐다"며 "지우 역이 딱딱하고 까칠하고 잘하지만 자기만 아는 어떤 뻔한 인물이 될 수 있을 거 같다는 생각에 여러 생각을 많이 했다. 대사도 만들어 보기도 하고, 상황적으로 추가된 것도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마동석은 대국 역에 대해 '압구정에서 성공하려 맴도는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일하면서 압구정의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며 "진짜 실제 업에 종사하고 일 열심히 하는 분들도 있는데 성공하려고 그 주위를 멤도는 사람들을 많았다. 그 분들 중에 아는 분이 제 캐릭터의 모델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말이 많고 말을 끝없이 하고, 때로는 미친 놈 아닌가 할 정도로 텐션이 이상하고 캐릭터가 독특했다"며 "압구정에서 그 사람이 살아남고 성공하려는 모습이 뭔가 재밌는 모습이 재밌는 부분이 있겠다 생각해서 그런 캐릭터가 나왔다"고 말했다.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임진순 감독은 '압구정'에 카메오 출연한 방송인 김숙과 이지혜에 대해 "압구정은 실제로 연예인 분들이 많이 다니시지 않나. 지역의 특성을 잘 살릴 수 있는 분들을 카메오로 섭외하려고 했는데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영화 '압꾸정'은 샘솟는 사업 아이디어로 입만 살아있는 압구정 토박이 대국(마동석)이 실력 있는 성형외과 의사 지우(정경호)와 손잡고 K-뷰티의 시조새를 꿈꾸는 이야기를 그린다.

11월 30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