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뜨거운 피' 포스터./
영화 '뜨거운 피' 포스터./


정우 주연 영화 '뜨거운 피'(감독 박동훈)가 개봉 이틀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주술회전 0'이 역주행 하며 2위로 올라섰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뜨거운 피'는 지난 24일 하루 2만 4700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6만 1586명이다.

영화 '뜨거운 피'는 1993년, 더 나쁜 놈만이 살아남는 곳 부산 변두리 포구 구암의 실세 희수와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한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을 그린 영화다.

지난 23일 개봉 첫 날 3만 5248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섰다. 순위는 유지했지만 관객수는 떨어졌다.

2위는 '극장판 주술회전 0'이다. 같은 날 1만 7740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50만 7332명을 기록했다.

최민식 주연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3위로 내려 앉았다. 일일 관객 5039명을 모았다. 누적관객수는 41만 3421명이다.

뒤이어 '더 배트맨'이 3305명을 모아 4위, '문폴'이 2934명으로 5위에 올랐다.

'스펜서' '뱅드림! 팝핀 드림!' '벨파스트' '킹 리차드' '해적: 도깨비 깃발'이 10위권에 들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