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타짜' 정혜인./ 사진제공=(주)더그레이트컴퍼니
'여타짜' 정혜인./ 사진제공=(주)더그레이트컴퍼니


배우 정혜인이 영화 '여타짜'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정혜인은 '여타짜'에서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 역을 맡아 열연, 카리스마 넘치는 젠더 프리 매력으로 극장가 저격에 나선다. '여타짜'는 포커판에 뛰어든 '미미'가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를 만난 뒤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도박극.

앞서 정혜인은 SBS '닥터 이방인', KBS '가족을 지켜라', '저글러스', '끝까지 사랑', MBN '우아한 가', OCN '루갈', JTBC '시지프스' 등 여러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골때녀' 정혜인, 영화 '여타짜'로 스크린 정조준
최근에는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강력한 드리블과 슛팅력, 스피드까지 갖춘 실력으로 레전드 감독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에이스로 활약, 자신만의 또 다른 매력을 전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혜인은 '여타짜'를 통해 화장기 없는 민낯에 짧은 숏 컷, 무표정한 얼굴과 묵직한 눈빛 등으로 성별 불문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제대로 뒤흔들 예정이다. 여기에 이채영과 함께 능수능란한 포커 플레이를 선보이며 활약을 예고,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까지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감이 상승되고 있다.

'여타짜'는 오는 12월 1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