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희순(왼쪽), 이유영이 11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애플TV+ '닥터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애플TV+
배우 박희순(왼쪽), 이유영이 11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애플TV+ '닥터 브레인' 프레스 데이와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애플TV+


배우 박희순, 이유영이 애플TV+ '닥터 브레인'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애플TV+ '닥터 브레인'에 출연한 배우 박희순, 이유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유영은 아들이 죽은 충격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뒤 혼수상태에 빠져있는 고세원(이선균 분)의 아내 정재이를 연기했다. 박희순은 미스터리한 사건을 쫓는 이강무 역을 맡았다.

박희순은 "3부 정도까지 대본을 받고 결정했다. 흔치 않은 드라마였고 소재가 독특한데도 어렵고 지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보지 못한 캐릭터여서 하고 싶었는데 4부부턴 별로 안 나오더라. 속았다는 느낌이 들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캐릭터가 많이 나오는데도 인물 하나하나가 살아있었다. 이선균이 이끌어가는 작품인데, 동료이자 친구로서도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유영은 "독특하고 흥미로운 소재인데 몰입이 됐다. 과학적 사실에 자문을 구했기 때문에 터무니 없거나 비현실적으로만 느껴지지도 않아서 흥미로웠다"고 출연 계기를 털어놨다. 이어 "가장 큰 이유는 김지운 감독님의 작품을 하고 싶었다. 다양한 면모를 가진 캐릭터여서 연기할 거리들이 많아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1부, 2부까지 대본을 보고 출연 결심했는데 3부에 안 나오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닥터 브레인'은 미스터리한 사고로 가족이 희생되는 비극을 겪은 천재 뇌과학자가 뇌동기화 기술을 이용해 사건 관계자들의 뇌에 접속해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 지난 4일 애플TV+에서 1회가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